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문화역사지리 제34권 제3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공인된 독재담론의 관점으로 본 유산에 대한 연구

An Examination of Heritage from the Perspective of Authorised Dicatorial Discourse: A Focus on the Heritage Politics during the Park Chung Hee Regime

본 연구는 독재 통치의 맥락에서 유산이 정치에 얼마나 깊이 상호 연계되어 있는지, 그리고 그러한 행동이 어떠한 담론을 형성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과거의 독재자들은 그들의 정치력을 이용하여 특정 유산에 대한 호의와 발전을 표현하고 실천했다. 연구 대상인 2개의 사례에서 유산의 정치는 공통의 목표를 지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독재자의 비정통적이고 불법적인 정치권력 추정의 정당화를 위해 특정 유산에 대한 서술을 날조하고, 유산 선정에서의 배제와 지원이 이루어졌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글에서는 국토와 국가유산의 연결고리에 어떻게 맞물렸는지를 살펴보고자 박정희 정권 시기에 두 지역의 유산들이 소외당하거나 부각되었다는 점을 사례로 들었으며, 이를 설명하기 위한 관점으로 ‘공인된 독재담론(ADD)’의 개념에 대해 소개하였다.

The overarching aim of this article is to reveal the extent to which cultural heritage is interconnected to politics, more so in the context of dictatorial rule, and how such dictatorial actions can lead to profound lasting impacts on the discourse of heritage. Many past dictators used their political powers to express and implement their interests and development in particular parts of the nation’s past. In the two case studies used in this study, we found that the politics of heritage during South Korea’s dictatorship period served a common goal and we argue that there is a need to focus on how neglecting certain sites and selecting certain sites were intentionally done to fabricate narratives about certain heritage sites and also to justify the dictator’s unorthodox assumption of political power. In order to examine how national land and national heritage became intertwined to serve political purposes, this article refers to two regions of South Korea during the Park Chung Hee regime; one neglected site and one selected site. In order to do so, we introduce and implement the theoretical framework of Authorised Dictatorial Discourse (ADD).

1. 들어가는 말

2. 유산 담론에 대한 두 가지 관점

3. 독재자와 유산의 정치: 박정희 정권에서의 고인돌과 황금왕관

4.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