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민족문화논총 제82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부산역 인근 ‘텍사스촌’의 형성과 러시아어권 이주민 유입 연구

부산역 인근에 위치한 동구 초량동 텍사스촌은 2022년 현재까지도 어떤 사람들에게 ‘러시아인의 거리’로 알려져 있고, 또한 어떤 이들에게는 근접할 수없는 ‘윤락가’와 ‘홍등가’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이곳은 역사적으로 화교와미군을 비롯한 수많은 외국인 방문객들이 복합적으로 엮인 곳이라 할 수 있으며, 러시아인들은 무대 주역의 한 부분일 뿐이다. 그럼에도 한국인들은 이 구역을 러시아인들의 전유물이었다고 생각하고, 텍사스촌의 ‘윤락가’ 인식은 러시아인들을 바라보는 일반적 관념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부산역 인근 텍사스촌은 1990년대 냉전 이후 한국과 처음 수교를 한 러시아의 ‘데뷔 무대’였고, 이곳에서 러시아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경제가 상당 부분 발전할 수 있었다. 이 논문은 부산역 인근 텍사스촌의 형성 배경과 러시아어권 이주민 유입에 관한 고찰로서, 향후 실시될 부산 경남지역 전체 러시아어권 이주민 조사의 총괄 데이터를 완성하기 위하여 실시된 것이다.

Texas Street in Choryang-dong, Dong-gu, located near Busan Station, is known to some people as a 'Russian street' even as of 2022, and to others it is recognized as a 'prostitute' and 'red light district' that cannot be reached. However, it can be said that this place has historically been a complex interweaving of numerous foreign visitors, including Chinese and Americans, and the Russians are only one part of the main character of the stage. Nevertheless, Koreans consider this area to be the exclusive property of Russians, and the perception of Texas Street as a 'prostitute' has become a general notion of looking at Russians. However, the Texas Street near Busan Station was the “debut stage” for Russia, where it established diplomatic ties with Korea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Cold War in the 1990s. This paper is a study on the background of the formation of Texas Street near Busan Station and the influx of former Soviet bloc migrants.

Ⅰ. 들어가며

Ⅱ. 부산 경남 러시아어권 이주민의 분류와 특성

Ⅲ. 부산 텍사스촌의 형성과 러시아어권 이주민의 진출

Ⅳ. 부산 텍사스촌 러시아어권 이주민 담론 분석 및 현황

Ⅴ. 소결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