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Crisisonomy Vol.18 No.9.jpg
KCI등재 학술저널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50세 이상 1인가구와 다인가구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Factors Affecting Depression in People Aged over 50 Living in One-person and Multi-person Household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Analysis of the 2020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Data

본 연구의 목적은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50세 이상 1인가구와 다인가구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요인을 확인하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제8기 2차년도(2020년) 자료를 다운받아 분석에 사용하였다. 해당 자료에서 50세 이상 대상자는 3,465명이었고 이 중 1인가구는 600명, 다인가구는 2,865명이었다. 자료분석은 spss 24.0 프로그램을 활용하였고 복합표본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50세 이상 1인가구와 다인가구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공통요인으로는 직업, 주관적건강인지, 스트레스 인지, 활동제한, 필요 의료서비스 미충족이 있었다. 50세 이상 1인 가구에만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주택소유, 주관적 체형인식, 1년 간 입원경험, 외식 빈도가 있었다. 50세 이상1인가구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의 모형 설명력은 50%이었다. 감염병 유행 기간 동안 50세이상 1인가구와 다인가구의 우울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며 우울 완화를 위하여 정책적으로차별화된 중재가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determine the factors affecting depression in over 50 years one-and multi-person household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The data analyzed were taken from the second year of the 8th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2020). Of the 3,465 survey respondents aged over 50,600 lived in a one-person household and 2,865 in a multi-person household. Statistical analysis was performed with the SPSS 24.0 software, and a multiple-sample analysis was conducted as well. According to the obtained results, the factors affecting in the respondents in both types of households were career, subjective health status, subjective stress level, activity restriction and Unmet medical needs; the factors affecting depression in the respondents in a single-person household were homeownership, subjective body image, hospitalization experience, and eating-out frequency. Thus, it is necessary to identify the degree of depression in over 50 in year one-person households during the pandemic, and it is recommended that interventions for alleviating it be customized for each group.

Ⅰ. 서 론

Ⅱ. 연구 방법

Ⅳ. 연구결과

Ⅴ. 논 의

Ⅵ. 결과 및 제언

References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