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독일연구 Vol.51.jpg
KCI등재 학술저널

전후 트랜스내셔널 ‘서구(Abendland)’ 운동을 통해 본 유럽통합

1950년대와 1960년대의 ‘유럽문서정보센터(일명 CEDI)’를 중심으로

본고는 반근대주의적 기독교 보수주의 운동에 뿌리를 둔 독일의 서구 운동이 1945년 이후 유럽통합 운동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유럽문서정보센터(일명 CEDI)의 활동을 통해 추적하였다. 이 과정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특징은 CEDI를 통한 서구 운동의 트랜스내셔널리티였다. 일찍이 반헌정주의 스캔들에 연루되어 서독 국내 기반을 잃고 반강제적으로 유럽 무대로 진출했지만 독일, 오스트리아, 스페인, 프랑스 인사들을 기축으로 한 국제 네트워크 구축에 성공하면서, CEDI는 유럽 각국의 보수정치세력의 영향력 있는 국제적 결절점으로 도약하였다. 특히 1960년대 중반 이후 서구 운동은 드골 프랑스와의 협력과 뒤이은 범유럽연합과의 통폐합을 통하여 전략적으로 중동부유럽의 해방 아젠다에 집중할 수 있는 계기를 얻음으로써 본격적으로 근대적인 유럽통합 운동으로 전환할 수 있었다. 전간기까지 특별한 무게중심을 점하고 있지 않았던 중동부유럽의 서구적 중요성이 부상하게 된 것은 분명 CEDI가 유럽 무대 한가운데에서 국제 보수주의 운동으로 변모하는 과정에서 얻은 가장 중요한 부산물이었다. 중동부유럽 아젠다는 독일 서구 운동의 소산이 아니라 1930년대의 중부유럽 제국 사상, 폰 합스부르크의 도나우 연방론, 쿠덴호베의 범유럽 사상, 드골주의적 유럽통합론이 상호작용을 통하여 빚어낸 트랜스내셔널 합작품이었다.

The central piece of the postwar Abendland movement was European integration. The historical origin of this European vision can be found in the idea of Abendland itself, which departs from the ideal of the Sacrum Imperium of the Middle Age. However, the path, on which the postwar Abendland movement had walked down as an organization in the process of its transformation into an European integration movement was extremely rugged. The so-called CEDI was cast to European stage when it was launched, and thereafter had to switch its partners multiple times in order to survive as an organization in the middle of the stormy conjuncture of the Cold War era. Its agenda was much more transnational, compared to another European movement organization based in West-Germany, i.e. Europa-Union, which belonged to the main stream movement aiming at founding a United States of Europe. The clearest transnationality of the CEDI lies in its persistent focus on the Central and Eastern Europe and the political goal of setting this region free from the Soviet’s claw. The decisive move of the CEDI towards this ultimate goal was the organizational merge with Paneuropean Union in 1972. The CEDI already restored its ancient pivot of the Abendland, i.e. the Central and Eastern Europe, as its main agenda through the collaboration with De Gaul France government, and it did not lose sight of this pivot again even after they split. Eventually since the CEDI merged with PEU, it properly start collaborating with the expellee’s association in West-Germany and its efforts to realize the agenda of ‘christliches Großeuropa’ led to the historical event, the Paneuropean Picnic in 1989, which made the first kick to tear down the iron curtain.

Ⅰ. 서론

Ⅱ. 트랜스내셔널 보수주의 네트워크로서의 CEDI의 태동

Ⅲ. CEDI와 드골 프랑스와의 동행: 강한 유럽과 중동부유럽

Ⅳ. 기독교 대유럽을 향하여: 범유럽연합과 통폐합 이후의 서구 운동

Ⅴ. 결론: CEDI가 발화하는 트랜스내셔널리티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