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Ophthalmological Society,volume64,number2.jpg
KCI등재 학술저널

동맥염성 앞허혈시신경병증의 전형적인 임상 증상 없이 거대세포동맥염의 아형으로 진단된 1예

목적: 동맥염성 앞허혈시신경병증의 전형적인 증상이 없는 시신경유두부종으로 내원하여 국내에서 이전에 보고된 바 없는 거대세포동맥염의 아형으로 진단된 1예를 보고하고자 한다. 증례요약: 72세 남자가 1주 전부터 발생한 좌안의 시력저하로 내원하였다. 좌안의 시력은 0.02였고 시신경유두부종, 상대구심동공장애를 보였다. 시력저하 이외의 다른 임상 증상은 없었고 혈액검사에서 이상 소견을 보이지 않았으며 자기공명영상에서 특이 소견이 없어앞허혈시신경병증으로 진단하였다. 이후 시력의 호전은 없었고 시신경위축이 발생하였다. 6개월 뒤 우안의 시력저하로 재내원하였고좌안과 동일한 양상의 임상 소견이 확인되었다. 측두동맥의 조직검사를 진행하였고 거대세포동맥염의 아형으로 최종 진단되었다. 결론: 본 증례는 거대세포동맥염의 전형적인 임상 증상이나 염증이 의심되는 혈액검사 소견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측두동맥 조직검사를 통해 거대세포동맥염의 아형으로 최종 진단된 경우이다. 한국에서는 드물게 보고 있지만 영구적인 실명을 일으킬 수 있어 두눈에 발생한 시신경유두부종의 경우 항상 거대세포동맥염의 가능성을 고려하여야 한다.

Purpose: We report a case of papilledema without the typical symptoms of arteritic anterior ischemic optic neuropathy, ultimately diagnosed as a subtype of giant cell arteritis, which has not been reported previously in Korea. Case summary: A 72-year-old man visited the hospital with decreased visual acuity in his left eye of 0.02 that had occurred 1 week prior. Optic disc swelling and relative afferent pupillary disorder were also evident in the left eye. Magnetic resonance imaging revealed no specific findings, leading to a diagnosis of anterior ischemic optic neuropathy. Afterwards, there was no improvement in visual acuity, and optic nerve atrophy occurred. Six months later, the patient complained of decreased visual acuity in the contralateral eye; the same clinical findings as in the left eye were confirmed. Temporal artery biopsy was performed, ultimately revealing a subtype of giant cell arteritis. Conclusions: This case was finally diagnosed as a subtype of giant cell arteritis through temporal artery biopsy, despite the absence of typical clinical symptoms of this condition. Although giant cell arteritis is rare in Korea, it can cause permanent blindness. Therefore, the possibility of giant cell arteritis should always be considered with optic disc swelling in both eyes.

증례보고

고 찰

REFERENCES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