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35803.jpg
KCI등재 학술저널

일·가족 양립정책의 젠더 평등 효과

The Effect of Work-Family Reconciliation Policy on Gender Equality

본 연구의 목적은 일․가족 양립정책의 주요 목표로서 젠더 평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보다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데 있다. 서구의 8개국을 대상으로 돌봄의 사회화 정책과 남성 무급노동 참여정책의 수준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하고, 개인수준과 국가수준의 변수를 포괄하여 가구 내 무급노동시간에 대한 위계적 선형모형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의 결과, 돌봄의 사회화 정책은 성별이 무급노동시간에 미치는 영향을 강화하는 반면, 남성 무급노동 참여정책은 그 영향을 완화하는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성별에 따른 무급노동시간의 격차가 정책에 따라 달라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이들 두 정책은 역동적 상호작용을 통해 젠더 평등 효과를 도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정책의 독자적 시행은 가족 내 젠더 평등을 달성하기에 많은 한계를 노정하고 있으며, 진정한 보편적 생계․돌봄 양립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돌봄의 사회화 정책과 남성 무급노동 참여정책이 동시에 발전될 필요가 있다.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exanimate the effect of work-family reconciliation policy on gender equality and to provide a future direction draw gender equality more effectively. To the stated purpose,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s of both policy for socializing care work and policy for male unpaid work alleviation on unpaid work time using the Hierarchical Linear Model Analysis. Major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the policy for socializing care work decreased the gender equality while the policy for male unpaid work alleviation increased the gender equality on unpaid work time. Second, although each policy does not individually influence the unpaid work time, both policies via dynamic interaction result in gender equality. Third, the policy for socializing care work can only decrease gender inequality when it works with policy for male unpaid work alleviation. Therefore, women’s double burden problems, that were not able to be solved only by the policy for socializing care work, can be achieved by supporting policy for male unpaid work alleviation. Both policies are essentially needed to accompanied to contribute in increasing gender equality.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