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경제논집 62권 1호.jpg
학술저널

가격 경직성과 사회후생

Sticky Prices and Welfare

본고는 신축적 가격하에서의 경제, 즉 인플레이션이 왜곡을 유발하지 않고 총생산이 항상 자연산출량 수준을 달성하는 경제가 과연 경직적 가격하에서의 경제보다 사회후생측면에서 항상 더 바람직한지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금융시장이 불완전하고, 부문 간 명목 경직도가 유의하게 다르며, 사회후생 최대화를 목적으로 통화정책이 운영되는 경우, 경직적 가격이 가계 후생에 더 유리하다는 점을 밝힌다. 불완전 금융시장은 소비와 생산의 비효율적인 배분을 초래한다. 통화정책은 명목 경직성 및 불완전 금융시장으로 인한 후생손실을 완화할 수 있으나, 이는 경직적 가격하에서의 경제에서만 유효하다.

The paper discusses whether an economy with flexible prices, where inflation does not cause distortions and aggregate output always reaches its natural level, is always more desirable than an economy with sticky prices. In particular, it argues that households are better off in a sticky-price economy when financial markets are incomplete, the degree of nominal rigidity varies significantly across sectors, and monetary policymakers aim to maximize social welfare. Incomplete financial markets lead to suboptimal consumption distribution and inefficient production allocation. Monetary policy can mitigate the welfare losses caused by nominal rigidities and/or incomplete financial markets, but it is only effective in a sticky-price economy.

1. 서론

2. 모형

3. 균형

4. 통화정책

5.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