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유관순 연구 제27권 제2호.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영상매체 속 유관순과 잔 다르크 비교와 유관순 가치 재조명을 위한 콘텐츠 제안

유관순과 잔 다르크는 각각 대한민국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애국열사로 자리매김해 왔다. 학생들의 역사 교육을 위한 자료로서, 자국의 민족성을 고취시키는 구심적 서사로서는 물론이고 그들의 극적 삶과 죽음의 전달력이 가져다주는 드라마적 요소 때문에 영화나 드라마의 소재로 많이 애용되기도 했다. 영화 소재로서의 유관순의 이미지를 우선 보면 ‘3.1운동’이라는 키워드로도 찾아낼 수 있다. 대중에게 발표된 유관순 관련 개봉영화는 아직은 거의 전기물에 가깝다. 최근의 극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2019)와 다큐형식으로 제작된 <1919 유관순>(2019)이 형식과 주제에서 나름대로 다양성을 추구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계몽적인 주제에 머물러 있다는 게 영화계의 일반적인 평판이다. 영국과 프랑스 간의 역사적 시각 차이와 환상과 실제와의 괴리로 인해 오히려 다양한 버전과 상징으로 남아있는 잔 다르크는 단순한 애국심 고취보다는 훨씬 복합적인 해석으로 영화에 비춰진다. ‘혁명가’ ‘편협한 광신자’ ‘토사구팽당한 시골처녀’ ‘페미니스트의 선구자’ 등 갖가지 평가가 따르는 잔 다르크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영화의 소재여서 한 시대의 역사적 인물이라는 점 이상으로 그려졌다. 현대적 의미에서 그녀의 상징은 미디어를 통해 더욱 홍보되고 새로운 잔 다르크가 연이어 창조되는 중이다. 이를 지지할 수 있으니, 웹튠과 무대공연, 팩션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현대적 버전으로 개발되기를 기대해 본다.

Yu Gwan-sun and Joan of Arc have established themselves as patriotic martyrs representing Korea and France, respectively. As a material for educating students on history, as a centripetal narrative that inspires nationality, as well as the dramatic elements of their dramatic life and death, it was often used as a material for movies and dramas. If you look at Yu Gwan-sun’s image as a film material first, you can find it with the keyword ‘3.1 Movement’. The publicly released films related to Yu Gwan-sun are still mostly biographical. The general reputation of the film industry is that the recent drama <Revolt: The Story of Yu Gwan-sun> and <1919 Yu Gwan-sun: Their own country> (2019), which was produced in documentary format, pursue their own diversity in form and theme, but still remain enlightening themes. Joan of Arc, which remains as various versions and symbols due to the historical difference between Britain and France, and the gap between fantasy and reality, is reflected in the film with a much more complex interpretation than simple patriotism. Joan of Arc, which has received various evaluations such as ‘revolutionary’, ‘too narrow-minded fanatic’, ‘a country girl killed like a dog after hunting’ and ‘feminist’s pioneer’, was portrayed beyond the point of being a historical figure of an era as it is the subject of an excellent film. In the modern sense, her symbol is further promoted through the media and a new Joan of Arc is created one after another. However, the modern interpretation and educational materials of Yu Gwan-sun remain in the narrative of the first textbook.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opose content development for the rediscovery of Yu Gwan-soon for a new era and generation. Just as stars are made by the media in modern society, heroes are made according to needs. If Yu Gwan-sun is recreated as a symbol that is more than a historical figure, it will be passed on to the next generation and international culture as a global figure through a future-oriented perspective for empathy and value beyond education and learning. K-culture, which has already taken root, can support this, so I look forward to developing modern versions of various genres such as web tunes, stage performances, and faction films and dramas.

Ⅰ. 머리말

Ⅱ. 영화 속 유관순의 인물 고찰 방식

Ⅲ. 영화 속 잔 다르크의 묘사와 다양한 해석

Ⅵ. 영상 속 유관순과 잔다르크의 비교와 미래지향적 유관순 영상콘텐츠 제안

Ⅴ. 맺음말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