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한국서양음악학회.jpg
KCI등재 학술저널

숨겨진 인용을 통한 두 세계의 병존과 대위

Coexistence and Counterpoint of Two Musical Dimensions through Hidden Quotation: in the Case of Accanto by Helmut Lachenmann

헬무트 락헨만(1935- )의 ‘한 명의 클라리넷주자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악 《아칸토》에서는 서양의 중세 이후 발전해온 작곡기법중 하나인 ‘음악적 인용’기법을 새로운 차원에서 제시한다. 인용한 음악(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K. 622)이 변형되거나 가공되지 않은 채 원형 그대로 테이프 재생을 통해 들려지는데, 다만 락헨만의 실험적 현대음악이 연주되는 동안 매우 일시적이고 간헐적으로 들리게 된다. 이처럼 공존하되 (거의 내내) 들리지 않는 역설적 인용은 락헨만이 말하는 ‘미적 장치’에 대한 그의 반응이라 할 수 있겠는데, 필자는 이를 통해 락헨만의 음악세계와 모차르트의 음악세계가 다음과 같은 독특한 방식으로 병존하면서 둘 사이의 대위적 관계가 발생한다고 본다: 물신화된 마취적 세계와 각성된 세계, 그리고 메타음악과 대상음악의 병존 및 대위.

‘Musical quotation,’ one of compositional techniques developed since medieval music, is represented in a new and original way in Helmut Lachenmann(1935- )'s Accanto: Musik für einen Solo-Klarinettisten mit Orchester. The quoted Mozart's Clarinet Concerto K. 622 remains intact, played by a tape recording, without being modified or united into Lachenmann's music; and is heard momentarily and intermittently while Lachenmann's radically experimental music is played on stage. Such a paradoxical quotation, i.e., unheard quotation despite coexistence through the playing time, is a kind of Lachenmann's reaction to 'aesthetic apparatus.' As a result of this hidden quotation, both Lachenmann's and Mozart's musical dimension coexist in a unique way, creating a contrapuntal relation in the following aspects: fetishistic and anesthetic world vs. introspective and critical world; meta-music vs. object music.

1. 들어가면서

2. 《아칸토》 작품소개

3. 새로운 차원의 인용

4. 두 음악세계의 병존과 대위

5. 나가면서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