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중동문제연구 제22권1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Iraq since 2003: Reflections on 20 Years of Political Change

20년 전 2003년 3월, 미군은 사담 후세인 대량 파괴 무기를 소유했다는 주장 아래 이라크에 침공했다. 바아스당 정권의 무너짐은 이라크 내 많은 이들이 먼 희망이었으며, 정권이 더 많은 연도를 버틸 것으로 믿어졌다. 이 침공은 승자와 패자를 내고, 이후 몇 년 동안 어떤 일이 벌어질지 준비되어 있지 않았던 이라크를 만들었다. 이 논문은 미군의 이라크 침공 이후 상황을 조사하여, 미군이 어떻게 이라크의 정치적 구조와 전체 지역을 변화시켰는지를 고려한다. 이 글은 이라크 내 다른 세력들과 그들의 미군 점령에 대한 태도를 탐구한다. 이 글은 주로, 어떻게 북부와 남부 지역에서 사건이 다르게 전개되었는지 비교하면서, 이전 정치 문화, 과거 정부 체제, 불만, 불신의 정치, 억압된 정체성 위기 등 이라크의 이전 정치 문화에서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주장을 제시한다.

Twenty years ago, U.S. forces invaded Iraq in March 2003, under claims that Saddam Hussain owned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fall of the Baath regime had been a distant hope for many in Iraq, who believed the regime would survive for many more years. The invasion produced winners and losers, and Iraq was unprepared for what would unfold in the following years. This paper investigates the aftermath of the U.S. invasion of Iraq, considering how and why U.S. forces changed Iraq's political fabric and the whole region. The article explores the different factions within Iraq and their attitude toward the U.S. occupation. It mainly compares how events played out differently in the north and southern regions of the country, arguing that the different outcomes resulted from Iraq's previous political culture, including past systems of government, grievances, a politics of mistrust, and a suppressed identity crisis.

Ⅰ. Introduction

Ⅱ. Failed Nation Making: Modern Iraqi History until the U.S Invasion

Ⅲ. Identity Crisis in Deeply Divided Societies

Ⅳ. Aftermath of the US Invasion: A Critical Analysis

Ⅴ. Conclusion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