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미래성장연구 제9권 1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금융불안이 소득불평등에 미치는 영향 분석

The Study on the Effect of Financial Instability on Income Inequality

최근 금융불안정과 소득불평등 간 관계에 대한 연구가 부각되고 있으나 국내 연구는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본 연구는 소득불평등과 금융불안정성 간 관계를 분석하였다. 금융불안정성은 금융안정지수(FSI) 및 금융취약지수(FVI)를 이용하고 소득불평등은 소득5분위배율을 실증분석에 활용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금융안정지수의 악화는 소득불평등을 악화시키나 금융취약지수의 상승은 소득불평등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역인과관계에 따른 내생성 이슈를 고려하는 추정에서도 동일하였다. 그러나 시차를 포함한 모형에서 FSI와 FVI가 모두 소득불평등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FSI는 현재의 금융불안 상황을 반영하는 반면, FVI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금융불안 상황을 반영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본 연구결과는 금융안정성을 강화시키는 거시건전성 정책 및 금융안정화 정책이 소득불평등을 개선시킬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Although recently the research on the relationship between financial instability and income inequality got deep interest, there is little study. This paper analyses the relationship between financial instability and income inequality. The Financial Stability Index (FSI) and the Financial Vulnerability Index (FVI) are used as the measure of financial instability and the income quintile share ratio is used to measure income inequality. As the result of empirical studies, the deterioration in FCI results in an increase in income inequality whreas the worsening in FVI appears not to have an impact on income inequality contemporaneously. This result is similar in the case of the GMM estimation which considers endoneous issues due to reverse causality. In the robust analysis where sufficient lags are incorporated into the FSI and the FVI, both variables appear to increase income ineqauity. We interpret that this result is because the FSI reflects current financial instability while the FVI takes into future inancial instability in terms of mid- and long-term. This result implies that the macro-prudential policy or the policy for financial stability can be useful for improving income inequality

Ⅰ. 서론

Ⅱ. 선행연구

Ⅲ. 금융불안의 측정과 방법론

Ⅳ. 실증분석 결과

Ⅴ. 요약 및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