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학술저널

정신보건시설 운영자의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 및인권 감수성 평가

연구목적 : 본 연구는 정신보건 인권교육에 참석한 정신보건시설 운영자를 대상으로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와 인권감수성을 조사하여 정신 보건 인권교육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또한 이를 향후 인권교육 세부내용에 반영할 수 있는 방안들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 법 : 2009년 3월부터 7월까지 시행한 운영자 교육에 참석한 대상자에게 설문지를 통해 조사하였다. 정신장애인 분야의 인권교육 평가 도구를 사용하여 인권에 대한 감수성을 평가하였고, CAMI(Community Attitudes toward the Mentally Ill)를 이용하여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를 조사하였다. 결 과 : 성별과 학력에 따른 운영자의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 및 인권감수성의 차이는 전반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다만 CAMI의 사회생활 제한 및 지역정신보건개념의 하위 척도에서만 여성이 남성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연령의 경우 60 세 이상의 운영자가 다른 연령대의 운영자에 비해 정신질환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나타냈다. 인권감수성은 40-49세의 운영자가 20-39세의 운영자에 비해 감수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에 따라서는 운영자가 의사이거나 행정직인 경우가 정신질환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와 낮은 감수성을 보였다. 다른 기관에 비해 사회복귀시설이 전반적으로 정신질환에 긍정적인 태도와 높은 감수 성을 보였다. 5년 미만으로 근무한 운영자와 30년 이상 근무한 운영자가 CAMI의 세 항목인 권위주의, 사회생활 제한, 지역정신보건 개념에서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가 부정적으로 나타났다. 인권감수성과 CAMI의 자비심 영역에서는 근무기간에 따른 차이가 유의 미하지 않았다. 결 론 : 정신질환에 대한 태도와 인권감수성은 정신보건시설 운영자의 여러 하위 특성에 따라 다소 상이한 결과를 보였다. 이를 토대로 향후 정신보건 인권교육의 시행에 있어서 각 하위 특성에 따른 접근과 세분화된 인권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Objectives :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attitudes and sensitivity of directors of mental health facilities, who participated the Human Rights Education Program in 2009, towards mental illness and their human rights. The findings will be used to figure out current situation of the mental health field in perspective of human right issue as well as a basis for future program development. Methods : We investigated the questionnaire from the Human Rights Education Program which was going on from March to July in 2009 by applying two questionnaires for assessment of their attitudes and sensitivity toward human rights of mentally ill people. One questionnaire is the Assessment Tool for Human Rights Education which was developed to investigate the human rights sensitivity and contains questions specifying mental health issue. The other is Community Attitudes Toward the Mentally Ill (CAMI) which was developed by S. Martin Taylor and Michael J. Dear. Results : There showed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CAMI and human rights sensitivity according to participants’ sex and education level. Female showed significant positive attitude at social restrictiveness and community mental health ideaology of CAMI. Participants over 60 showed more negative attitude than younger participants at CAMI questionnaire. In human rights sensitivity questionnaire, participants aged 40-49 years were less sensitive than those aged 20-39. Doctors and non-medical persons were found to be more negative at both CAMI and human rights sensitivity. Directors of community psychiatric rehabilitation centers had more positive attitude and better sensitivity than others. About questions for benevolence in CAMI and human rights sensitivity,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according to their duration of working. About questions for authoritarianism, social restrictiveness, and community mental health ideaology in CAMI, participants who had worked less than 5 years and more than 30 years showed more negative attitudes than others. Conclusion : The findings of the investigation are diverse depending on the characteristic variables of the participants about their attitudes toward mental illness and human rights sensitivity. We could propose that development of more individualized and user-friendly approach according to characteristics of participants should be necessary to make the education program be more practical and effective

서 론

방 법

결 과

고 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