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학술저널

대학생에서 감정요인들이 리질리언스에 미치는 영향

연구목적 : 본 연구의 목적은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감정, 또는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방식들이 리질리언스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아 보고자 하였다. 방 법 : 본 연구는 경기도 소재의 대학생 291명을 대상으로 자가 보고식 설문지를 작성하도록 하여 연구를 시행하였다. 자아탄력성 척도, 자기효능감 척도, 심리적 안녕감 척도, 불안척도, 우울척도, 스트레스 대처방식 척도를 이용하여 각 변인들을 측정하였으며, Pearson 상관 분석과 회귀분석을 통해 변인과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결 과 : 리질리언스는 심리적 안녕감, 자기 효능감과는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으며(p<0.01) 불안, 우울과는 부적 상관관계를 보였다(p< 0.01). 리질리언스는 적극적 대처방식과는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으나(p<0.01) 수동적 대처방식 중 감정중심적 대처에만 부적 상관 관계를 보였다(p<0.01). 회귀분석에서도 심리적 안녕감, 자기효능감은 리질리언스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며(p<0.01) 불안, 우울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p<0.01). 리질리언스와 스트레스 대처 방식과의 회귀분석에서도 적극적 대처방식은 리질리언스에 양의 영향을 미쳤으며(p<0.01) 감정중심적 대처는 리질리언스에 음의 영향을 미쳤지만(p<0.01) 소망사고적 대처는 유의미하지 않았다(p=0.211). 결 론 : 본 연구에서는 리질리언스가 긍정적 감정을 통해 증가할 수 있으며 부정적 감정으로 감소할 수 있다는 결과를 확인하였다. 이를 근거로 우리의 긍정적 경험을 통해 리질리언스를 증가 시킬 수 있는 구체적 방법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Objectives : Researchers suggested people who have under stressful situation experience more emotional complexity in stress. For clarifying influence of emotional factors on ego-resilience, this study are to investigate correlation between resilience and emotional factors. Methods : The subject of the study was 291 undergraduate students who were composed of 128 male and 163 female in Gyeonggi Province. To measure emotional factors, we used self-resilience scale which were selected 29 questions from California Personality Inventory, self-efficacy scale which were composed of general self-efficay and social self-efficacy, psychological well-being scale which were consisted of 46 questions, anxiety scale, depression scale, and ways of coping checklist. The data of this study was analyzed by using Pearson correlation test, and simpl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 Resilience correlates positiviely with psychological well-being, self-efficacy, active coping strategies, while correlating negatively with depression, anxiety, emotion-focused coping strategy. On simple regression analysis, high psychological well-being and self efficacy affects resilience positiviely (β=0.780, p<0.01/β=0.731, p<0.01). However, high anxiety and depression affects resilience negatively (β=-0.811, p<0.01/β=-0.616, p<0.01). Although R-square is relatively low, active coping strategies affect resilience positiviely (β=0.400, p<0.01). In passive coping strategies, emotion focused coping affects resilience negatively (β=-0.308, p<0.01). On the other hand, wishful thinking coping doesn’t affect resilience (β=-0.075, p=0.211). Conclusion : Positive emotional factors improve resilience which can help people out in threatening situations. In contrast, negative emotional factors cause resilience decreased. This results suggested we study about the way to improve resilience through positive experience.

서 론

연구 방법

결 과

고 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