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판소리학회.jpg
KCI등재 학술저널

정정렬제 최승희 <춘향가> '광한루 풍경' 대목의 음군(音群)과 사설 및 시김새의 상호관계에 관한 연구

김소희 <춘향가> ‘적성가’ 대목과의 비교 분석을 중심으로

판소리는 문학적인 사설과 음악적인 소리가 만나서 이루어진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장르이다. 문학인 사설을 지어내려면 어떤 이야기를 지을 것인지 생각하고, 그에 맞는 주제를 찾고, 그 주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전개방식을 선택하여 이야기를 엮어가는 것이다. 그리하여 하나하나의 단락들이 만들어지고 이어나가면서 커다란 사설이 완성되어 지는 것이다. 음악적인 소리는 주어진 사설에 음을 사용하며 선율을 만들어 나간다. 판소리에서 주어진 사설에 무슨 음을 사용하여 어떻게 엮어 음악을 만들어 가는 것인지를 살펴보는 것은 중요한 연구 과제라 생각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판소리의 최소한의 선율을 이루는 음군과 사설 및 시김새의 상호관계를 분석하여 판소리 악보의 독창성과 즉흥성의 핵심요인을 분석하는데 목적이 있다. 본고에서는 오용록이 제시한 동적(動的)음계론의 ‘음군(音群)’이라는 개념을 적용하여 정정렬제 최승희<춘향가>中 ‘광한루 풍경’ 대목의 한 단락에서 사용되는 ‘음군(音群)’을 분석해 보았다. 더불어 이 음군들과 판소리 사설과의 상관관계, 그리고 음군과 시김새의 상관관계를 고찰하여 본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첫째, 정정렬제 최승희의 ‘광한루 풍경’은 사설의 내용이 동편·북편·서편·남편의 방향 풍경을 나열하여 설명한 것으로 사설 내용은 4단락으로 구분지어 볼 수 있으나 선율음으로 보면 3단락으로 나누어진다. 제1단락(제1~5각)의 음군은 미-솔(도섭선율), 미-레, 미-솔, 레-솔이고, 제2단락(제6~8각)의 음군은 미-솔(도섭선율), 미-도이며, 제3단락(제9~14각)의 음군은 미-솔(도섭선율), 미-솔-레, 레-도, 미-라, 미-레(당겨 붙인 선율), 미-도, 도-솔(1장 종지선율)이다. 둘째, 음군은 장단의 각과는 상관없고 사설의 구절에 따라 2음이나 3음이 붙는다. 다시 말하면 사설의 1음보에 음군 하나가 붙어 최소 선율 골격을 이루고 여기에 가변음이 붙어 소리선율을 엮어간다. 음군과 가변음으로 엮어진 소리 선율음의 앞이나 뒤에 붙어서 덩어리를 이루는 시김새는 창자가 사설의 어감이나 음악적 느낌을 가락이나 표현기교로 나타내는 것이다. 이상과 같이 판소리의 음군은 사설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시김새 붙임에 따라 다른 창자와는 구별되는 모습을 갖게 된다. 따라서 판소리에서 음악 이야기를 엮어가는 최소선율 음군과 시김새 음군을 이해함으로써 남이 따라갈 수 없는 그 사람만의 특징을 지니는 독창적인 소리의 멋을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Pansori is the unique genre of Korean traditional music, composed of literary lyrics and musical melodies. Composing this literary lyrics includes how to design the story, find its theme, and develop it. From these processes, as one paragraph is connected with the next paragraph. one story of Pansori can be completed. The melodies related in these lyrics are created using musical notes. Thus it is important to examine what are the notes used in the melodies and how these sounds are composed for the story. Therefore, this study aims to analyze ‘Eumgun’, the minimum unit of the melodies, Sigimsae and the lyrics of Pansori. This study analyzed ‘Eumgun’, the tonal group used in one paragraph of ‘Kwanghan-nu scenery’ part in the Pansori <Chunhyangga> of Choi, Seung Hee Jeong, Jeong Ryeol je quoting ‘Eumgun’, ‘tonal group’ of dynamic scale theory called by Oh, Yong Nok. In addition, this paper focused on the interrelation between ‘Eumgun’, and the lyrics, and Sigimsae of the Pansori. The followings are resulted from this study. ▪ ‘Kwanghan-nu scenery’ of Choi, Seung Hee Jeong, Jeong Ryeol je is composed of three Eumgun of the first <mi, sol / mi-re, mi-sol, re-sol>, the second <mi-sol, mi-do>, the third, <mi-sol, mi-sol-re, re-do, mi-la, mi-re, mi-do, do-sol> around mi as compared with the lyrics that mean the east side·the north side·the west side·the south side of Kwanghan-nu scenery. ▪ The Eumgun of Pansori is constructed by 2 or 3 notes according to the passage of its lyrics regardless of the gak of Jangdan. As one Eumgun is attached to one passage of the lyrics, it comprises the minimum melody unit, and additional notes develop it. These Eumgun and additional notes organize the melody lines of the lyrics and then Sigimsae is added around them. Sigimsae is used to express the connotation of the lyrics and feel of the singer. Although Choi, Seung Hee and Kim, So Hee use same tonal group in this Pansori, they have different musical form because of using different Sigimsae. Consequently, Eumgun in Pansori is closely related with its lyrics. Although same Eumgun is used, the characteristics of singers can be distinguished according to using different Sigimsae. This paper verified that through using the different Eumgun and Sigimsae in pansori, the creativities of singers can be examined and understood.

1. 머리말

2. <춘향가> ‘광한루풍경’ 음군 분석

3. 음군과 사설 및 시김새의 관계

4.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