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중국학(구중국어문론집) 第84輯.jpg
KCI등재 학술저널

청말 해외견문록에 기록된 화교

志剛의 『初使泰西記』와 李圭의 『環遊地球新錄』를 중심으로

본 연구는 지강과 이규의 견문록에 나타난 19세기 말 일본과 미국의 화교를 분석한 것이다. 1860년 중국인의 해외 이주가 합법화하면서 해외로 진출하는 중국인들이 증가하였다. 이들이 현지에서 겪는 차별과 학대의 상황이 출사대신의 견문록을 통해 청 정부에 전달되면서 해외 영사 파견과 공사관 설립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었다. 지강은 1868년 벌링게임 사절단으로 출국하여 구미를 견문한 내용을 초사태서기라는 책으로, 이규는 1878년 필라델피아 박람회의 중국 대표로 참가한 경험을 바탕으로 환유지구신록을 펴냈다. 두 인물이 견문록에서 일본과 미국의 화교의 어려운 상황을 널리 알린 것은 청 정부의 화교 보호 정책 수립에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

This study is an analysis of overseas Chinese betwee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which appeared in Zhigang and Ligui’s traveling notes. As Chinese immigration became legal from 1860, the number of Chinese entering overseas increased. Officials dispatched abroad conveyed the situation of discrimination and abuse experienced by Chinese migrants to the Qing government, which discussed the dispatch of overseas consuls and the establishment of overseas legation in earnest. Zigang published a book called “Chinese envoy’s first mission to the West” about his experience with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s a Chinese representative of the Burling Games mission in1868. Li gui published “A New Record of Travelling Around the Earth” based on his experience as a representative of China at the 1878 Philadelphia Fair. They suggested setting up diplomatic and counsular mission. Records of the difficult situation of overseas Chinese i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that they witnessed became important data for the Qing government’s policy to protect overseas Chinese.

1. 들어가는 말

2. 19세기 말 청의 화교 인식

3. 志剛의 『初使泰西記』에 기록된 화교

4. 李圭의 『環遊地球新錄』에 기록된 화교

5. 나오는 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