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학술저널

COVID-19의 자가격리로 인한 영향

해외입국자 및 재택치료자의 정신건강

목적 : 본 연구는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ronavirus disease-19, 이하 COVID-19)을 억제하기 위해 시행된 격리 조치 대상자들이 겪은 심리적인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시행되었다. 또한 이러한 심리적 영향과 자아존중감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방법 : 2022년 4월 25일부터 2022년 7월 14일까지 인천시 중구 정신건강복지센터에 COVID-19 자가격리 관리 대상자로 등록된 자에게 온라인으로 설문링크를 전송하였고, 이 중 설문에 응답한 사람을 806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정신건강 특성을 연구하였다. 평가 도구로 자가 보고식 설문 Patient health questionnaire-9(PHQ-9), Generalized anxiety disorder-7(GAD-7), ISI-K(Korean version of the Insomnia Severity Index), Patient health questionnaire-15(PHQ-15), P4 suicidality screener scale(P4), Perceived stress scale(PSS), IES-R-K(The Korean Version of Impact of event scale-revised), RSES(Korean version of the Rosenberg Self-esteem scale)를 사용하였다. 위험군의 사회인구학적 요인의 차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하였다. 부정적인 정신건강 특성과 자아존중감과의 관련성을 확인하기위하여 Pearson 상관분석을 시행하였다. 결과 : 본 연구 결과 여성에서 우울감, 수면장애, 신체증상을 호소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20-30대 연령대에서 40-50대에 비하여 불안감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20-30대 연령대에서 60대 이상에 비하여 신체증상을 호소하는 비율이 높게 나타냈다. 고학력자에서 자살사고, 신체증상 호소하는 비율이 낮았으며, 스트레스 척도는 여성에서, 그리고 미혼에 비해 결혼 또는 동거상태에서, 그보다 이혼 또는 별거상태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자아존중감과 정신건강척도의 상관분석 결과, 우울, 불안, 수면장애, 신체증상, 자살사고, 신체증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모두와 약한 정적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결론 : COVID-19로 인한 격리를 경험한 대상자 중 정신건강 취약집단으로는 여성, 20-30대 연령층, 기혼 상태 또는 이혼이나 별거의 혼인상태, 고졸 이하의 학력자로 나타났으며 이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의 수립이 필요할 것이다.

Objectives: This study investigated the psychological impact experienced by individuals subjected to quarantine measures in response to the coronavirus disease-19 (COVID-19) outbreak that originated in Wuhan, China, in December 2019. Specifically, we examined the association between this psychological impact and self-esteem. Methods: From April 25 to July 14, 2022, an online survey was administered to 806 individuals registered as home-based treatment recipients at the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in Jung-gu, Incheon. Various assessment tools were used, including the Patient Health Questionnaire-9 (PHQ-9), Generalized Anxiety Disorder-7 (GAD-7), Korean version of the Insomnia Severity Index (ISI-K), Patient Health Questionnaire-15 (PHQ-15), P4 suicidality screener scale (P4), Perceived Stress Scale (PSS), Impact of Event Scale-Revised (IES-R-K), and Rosenberg Self-Esteem Scale (RSES, Korean version).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conducted to examine the sociodemographic differences among the high-risk groups, and Pearson correlation analysis was performed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negative mental health characteristics and self-esteem. Results: Depression, sleep disturbances, and physical symptoms were more prevalent among females than males. Increased anxiety was observed among individuals aged 20-30 compared to those aged 40-50. Furthermore, participants aged 20-30 reported higher rates of physical symptoms compared to those aged 60 and above. Participants with higher education exhibited lower rates of suicidal ideation and physical symptom complaints. Stress levels were higher among females and individuals who were married or cohabitating status than in single, and higher in those who were divorced or separated than married or cohabitating status. Correlation analysis demonstrated weak positive correlations between self-esteem and various mental health indicators, including depression, anxiety, sleep disturbances, physical symptoms, suicidal ideation, an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Conclusion: Among individuals who experienced quarantine measures due to COVID-19, vulnerable groups in terms of mental health included females, individuals aged 20-30, married or divorced/separated individuals, and individuals with low educational attainment. These findings highlight the importance of actively supporting these groups.

서 론

방 법

결 과

고 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