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Journal of North Korea Studies Vol.9 No.2.jpg
KCI등재 학술저널

The Policy of Enforced Isolation in North Korea and Albania: Its Role in Regime Survival and Regime Collapse

북한 정권은 대외보다는 주민을 상대로 한 대내 고립 정책을 체제 유지의 핵심 전략으로 삼고 있다. 북한과 알바니아는 194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역사·이념적으로 상당히 유사한 길을 걸었으나 이후 알바니아에서는 대규모 시위가 발생하며 공산당 계열의 일당 독재가 막을 내리면서 두 체제는 운명을 달리하게 된다. 알바니아의 독재자 엔베르 호자도 북한 정권과 마찬가지로 자국민을 외부로부터 철저히 격리시키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호자 사망 후 라미즈 알리아가 집권하면서 알바니아 국민들이 인접국들을 통해 외부 소식을 비교적 자유롭게 접하게 된 반면 북한 주민들은 아직까지도 외부 세계로부터 고립되어 있을 뿐 아니라 자신들이 정보가 통제된 사회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북한 주민을 상대로 한 대내 고립 정책이 북한 정권에 의해 체계적으로 진행된 것이라면, 북한 주민들이 이와 같은 자신들의 처지와 그 원인을 깨닫는 데에는 외부 세계로부터의 자유롭고 진실한 정보 유입이 필수이며 이는 북한 주민들이 깨어나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

The article seeks to analyze the North Korean regime’s isolationist policy, which is focused more towards its own population than towards other countries, as a key survival strategy. North Korea and Albania shared many historical and ideological similarities between the 1940s and the 1980s, but their fates diverged when Albania was eventually engulfed by protests and underwent regime change. Albania’s Stalinist leader Enver Hoxha had done his best to keep the population isolated, as has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But Albanians under Hoxha’s successor Ramiz Alia began to gain access to unfiltered international news from neighboring countries. In contrast, North Koreans have been sealed off from the outside world. Most North Koreans were, unbeknownst even to themselves, living in an information-deprived world. If this type of domestic isolation is systematic on the part of the regime, North Koreans will only begin to realize their predicament and its source once they begin to receive unfiltered and authentic information from the outside world.

Ⅰ. Introduction

Ⅱ. Previous Studies

Ⅲ. International Isolation

Ⅳ. Domestic Isolation

Ⅴ. Conclusion

References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