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의철학연구 제36권.jpg
KCI등재 학술저널

새로운 의료인문학(들)과 한국 의료인문학의 자리

한국 사회에서 의료인문학은 무엇이었고, 무엇이어야 할까? 본 글은 전 세계적 의료인문학의 역사와 부흥의 맥락 속에서 한국의 의료인문학의 역할과 위상을 점검한다. 한국의 의료인문학은 한국 의료가 새롭게 갱신되어야 한다는 부름에 따라 과거의 것이 복원되고 유입되었다. 그것은 크게는 전세계적으로 질병 패턴의 변화, 새로운 질병의 등장, 의료 서비스 주체의 다변화, 유전자 시대의 돌입 등에 따라 의생명과학 패러다임이 전환되기 시작한 것과 흐름을 같이 한다. 그러나 전세계적 의생명과학의 전환과 한국 의료의 위기가 같지 않으며, 전 세계적 차원의 의료인문학 테제가 한국의 그것과 꼭 같지 않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다양한 의료인문학의 맥락과 갈래 속에서 한국 의료인문학의 역할을 탐구할 필요가 있다. 또한 지정학적 차원의 이해와 로컬의 이해를 풍부하게 다듬는 속에서 한국 의료인문학의 테제 역시 다듬을 필요가 있다. 본 글은 우선 ‘인문학으로서의 의학’, 의료인문학이 의과대학에서 하나의 학제로 형성되어 온 과정을 추적한다. 특히 전인적 인간 형성을 목표로 하는 인문학 공부가 타인에 대한 연민과 공감 등을 요청하는 의과학 반성의 요구와 맞닿으면서 의학교육에 강조되었는지를 살펴 본다. 이후 1990년대 이후 국내에 급부상한 의료인문학 도입 배경으로서 의학교육의 글로벌라이제이션을 살피고, 이를 의학을 둘러싼 인문학적 요청이라는 측면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마지막으로 한국 의료인문학의 위상과 역할을 ‘전문직업성’과 ‘돌봄’이라는 영역을 예로 들며 제언하고자 한다.

What has been, and what should be, the medical humanities in South Korea? This article examines the role and status of the medical humanities in Korea within the context of the history and revival of the medical humanities globally. Medical humanities in South Korea has been a restoration and introduction of the past in response to the call for the renovation of Korean healthcare. This is largely in line with the paradigm shift in biomedical sciences that has begun globally in response to changing disease patterns, the emergence of new diseases, the diversification of healthcare providers, and the onset of the genetic era. However, the global transition in biomedical sciences and the crisis in Korean healthcare are not the same, and the themes of medical humanities at the global level may not necessarily be the same as those in South Korea. For this reason, it is necessary to explore the role of Korean medical humanities in various medical humanities contexts and branches. It is also necessary to refine the themes of Korean medical humanities while enriching geopolitical and local understandings. At first, this article traces the process of 'medicine as humanities' and the formation of medical humanities as a discipline in medical schools. In particular, it examines how the study of humanities, which aims to form a holistic human being, has been emphasized in medical education as it can embraces the call for reflection in medical science, which asks for compassion and empathy for patients and others. Then, it examines the globalization of medical education as a background for the introduction of medical humanities in South Korea since the 1990s, and critically examines it under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all for humanities in medicine. Finally, it proposes the status and role of medical humanities in South Korea using the domains of ‘professionalism’ and ‘cure and care’ as examples.

1. 서론

2. 의학교육에서의 의료인문학

3. 서구의 의료인문학 교육 등장과 글로벌 의료인문학, 한국 의료인문학

4. 글로벌/로컬의 긴장과 비판적 의료인문학의 가능성

5. 한국에서 의료인문학(들)의 질문과 자리들

6. 나가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