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프랑스문화연구 제59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코기토에서 反-코기토로: ‘反-코기토’로 읽는 ‘관계’의 새 지평

프랑스 낭만주의와 상징주의를 중심으로

우리 모두의 실존이 ‘너’와의 관계에 의해 결정되는 팬데믹의 상황을 지나오면서, 우리는 서구의 ‘탈근대적’ 사유, 즉 ‘나’라는 것이 너와의 ‘관계’ 속에서 생성되는 어떤 것이라는 사유를 삶 속에서 목도하고 있다. 데카르트 코기토가 사유를 본성으로 하는 실체로서의 근대적 주체를 정초한 데 비해, ‘反-데카르트 코기토’의 사유는 세계의 중심으로 자리잡은 서구의 근대적 주체에 문제를 제기하며, 중심 개념과 주체 개념을 동시에 재해석하고, 타자와의 ‘관계’에 방점을 찍으면서, 서구의 탈근대적인 사유를 형성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실체’에 찍혀있던 방점을 ‘관계’로 이동시키는 ‘反-코기토’의 탈근대적 사유는 - ‘관계’가 실존 조건이 되어버린- 오늘날 팬데믹의 시기에 참조해야 할 담론이 되고, 본고는 이러한 사유의 변화를 프랑스 낭만주의와 상징주의 시들을 대비하여 살펴봄으로써, ‘反-코기토’적 사유의 의의를 오늘날 우리 실존의 윤리와 연결하여 생각해보고자 하는 연구이다. 그 결과, 反-코기토적 사유에 의해 인간 존재는, 명명되지 않은 잠재성까지도 자신과 세계의 가능성으로 포괄하게 되어, ‘관계’는 세계와 ‘나’의 경계 확장을 가져오는 삶의 양태, 하나의 실천이 되고, 프랑스 상징주의 시인, 즉 보들레르, 랭보, 말라르메는 탈근대적 사유에 있어서 또 하나의 선구의 위치에 있음을 본고는 드러내게 된다.

Pendant que nous traversons une situation de pandémie dans laquelle toute notre existence est déterminée par notre relation avec les autres, nous sommes confrontés à la pensée post-moderne occidentale, c’est-à-dire à l’idée que le ‘moi’ est quelque chose créé dans la relation avec toi. Alors que le cogito cartésien établit le sujet moderne comme une entité centrale du monde, la pensée du ‘contre-cogito’ cartésien interroge le sujet cartésien, et réexamine le concept de centre et de sujet à la fois. De cela, en réinterprétant et en mettant l’accent sur la ‘relation’ avec les autres, la pensée postmoderne occidentale se forme. De cette manière, le système de pensée postmoderne du contre-cogito, qui déplace l’accent de la ‘substance’ vers la ‘relation’ -où la relation est devenue une condition d’existence- est devenu un discours auquel il faut se référer en cette période de pandémie. Cet article est une étude qui examine ce transfert en comparant les poëmes du romantisme et du symbolisme français, et tente de réfléchir à l’importance de la pensée du contre-cogito en relation avec l’éthique de notre existence aujourd’hui. En conséquence, grâce à la pensée du contre-cogito, les êtres humains en viennent à englober même des potentialités comme des possibilités pour eux-mêmes et pour le monde, et la ‘relation’ est un mode pratique de la vie qui entraîne l’expansion de la limite du moi-ego. Cette étude révèle ainsi que les poètes symbolistes français, à savoir Baudelaire, Rimbaud et Mallarmé, occupent une autre position pionnière dans la pensée postmoderne.

1. 들어가는 글

2. 데카르트 코기토와 프랑스 낭만주의

3. 뮈세의 시 세계와 데카르트 코기토

4. 反-코기토와 프랑스 상징주의

5. 나가는 글 : 코기토에서 反-코기토로 : ‘反-코기토’로 읽는 ‘관계’의 새 지평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