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인문사회과학연구 제25권 제1호.jpg
KCI등재 학술저널

금융의 세계화와 아파트 공화국

금융의 수행성과 시장장치

본 연구는 2000년대 이후 주도적 주거형태로서의 아파트의 부상을 추적하며, 이에 내재된 금융화 (financialisation)의 논리와 계산 장치들 (calculative devices)을 분석한다. 금융화에 대한 논의는 주로 자본과 생산을 중심으로 한 정치경제학의 영역에서 발전해 왔다. 맑스주의적 전통에서 금융화는 축적 체제의 전환, 즉 급속히 성장하는 금융 분야와 상대적으로 부진한 생산 분야의 불일치로 요약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논의들은 자칫 금융화를 구체적인 사회적 맥락과 별개의 추상적 힘으로 규정하고 그 역학을 거시적 관점에서 정의함으로써, 개별 행위자를 금융의 작동에 수동적으로 영향 받는 객체로 축소시킬 위험이 있다. 본 연구는 행위자-연결망 이론 (actor-network theory)에 기반한 시장학 (market studies)적 접근을 통해 일상의 금융화를 이론화한다. 금융의 지배적 이데올로기는 일상의 금융화 를 통해 확장되며, 개인과 일상의 문화 속으로 깊숙이 침투한다. 금융적 시장 장치들은 계산과 축적의 사회물질적 아장스망 (agencement)을 재구성함으로써 시장과 관련된 현상과 행위들을 금융의 논리에 따라 구축하고 재정의한다. 아파트의 금융화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와 효율적 시장이라는 금융적 모델이 한국적 맥락에서 ‘수행’ (perform) 된 결과이다. 본 논문은 실거래가 조회 플랫폼을 비롯한 주택 금융화의 시장 장치들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밝히고, 이러한 장치들이 금융이론에 어떻게 기입되어 있는지를 탐구한다. 이어서 이러한 장치들이 수행한 결과로 금융화된 자산으로서의 아파트 선호를 분석하고, ‘갭투자’, ‘영끌’, ‘몸테크’ 등 ‘투자하는 인간’ (homo investus)의 탄생을 논의한다. 이러한 논의는 금융화가 본질적으로 사회-물질의 정치 과정임을 시사한다.

The study traces the rise of apartments as a dominant form of housing since the 2000s, analysing how the logic of finance has been enacted by its calculative devices. Discussions on financialisation have primarily emerged within the realm of political economy centered on capital and production. In the Marxist tradition, financialisation is defined as a shift in the regime of accumulation, highlighting the discrepancy between booming finance and under-performing production. However, such discussions may mislead into defining financialisation as an abstract force detached from specific social contexts, thereby reducing individual actors to passive subjects influenced by the operation of finance. This study theorises the financialisation through the perspective of market studies inflected from actor-network theory (ANT). The dominant ideology of finance extends through the financialisation of daily life, deeply infiltrating personal and cultural realms. Financial devices reconstruct socio-material agencements of calculation and accumulation, building and redefining market practices according to the logic of finance. The financialisation of apartments is the result of neoliberal globalisation and the efficient market model being ‘performed’ in the Korean context. This paper investigates how market devices of housing financialisation, including price provision platforms, are constituted and how they are inscribed in financial theories. Then, it examines the apartment as a financialised asset performed by these market devices and discusses the emergence of the ‘homo investus’. These discussions suggest that financialisation is fundamentally a political process of socio-materials.

Ⅰ. 서론

Ⅱ. 이론적 논의 검토

Ⅲ. 본론

Ⅳ.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