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숙명인문학연구소.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다시 찾은 ‘언캐니 밸리’

‘The Uncanny Valley’ Revisited: the Posthuman Apocalypse in Simon Stålenhag’s The Electric State

이 논문은 모리가 1970년에 발표한 ‘언캐니 밸리’를 21세기 AI 시대에 맞게 재고하고,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톨렌하그의 그래픽 SF 『일렉트릭 스테이트』를 새로 정의된 ‘언 캐니 밸리’의 맥락에서 살펴보는 데 목적이 있다. 인간형 로봇에 한정된 모리의 가설이 인간 중심주의가 착종된 인간 종 중심주의적 담론의 성격을 띤다면, 21세기의 ‘언캐니 밸리’는 자본과 AI, 인터넷, 생명공학 등이 결합된 AI 시대의 유령성을 함축하는 개념으 로 확장되거나, 혹은 모튼의 철학적 전유에서처럼 비인간 객체들의 존재론적 평원, 즉 평평한 존재론의 거처로 이상화된다. 실리콘 밸리의 미국 서부를 배경으로 기술과 권력 의 결합이 가져올 포스트휴먼 특이점의 미래를 디스토피아적으로 조망하는 『일렉트릭 스테이트』에서 세상은 확대된 ‘언캐니 밸리’ 그 자체이다. 전쟁 도구였으나 이제는 주검 이 된 드론 로봇과 인간의 잔해들, 기계와 하나가 된 채 가상현실과 데이터를 맞교환하 는 인간 좀비들, 인간에게서 채굴한 정보와 기술의 융합으로 탄생한 기괴한 크리처들과 그 과정에서 사산된 아기들, 그리고 어느 장소에서건 희뿌옇게 서 있는 AI 리바이어던의 초거대 권력은 이미 진행 중인 미래의 폐허를 예견케 한다. 작품 속 디스토피아는 빅테 크 자본주의의 파괴적 혁신과 기술로 무장한 신권위주의 세계를 비판하는 한편, 인간 없 는 비인간 객체들의 세상을 무작정 지향하지도 않는다. 인간과 기계의 공존에 앞서 문제 가 되는 것은 인간과 기계 혹은 기술을 가진 인간들과의 관계, 그리고 과학기술을 통해 드러나는 인간 사회이기 때문이다.

This paper intends to redefine Mori’s 1970 hypothesis “The Uncanny Valley” in terms of the AI age of the 21st century, analyzing the posthuman apocalypse in Stålenhag’s third visual SF The Electric State from the redefined perspective. If Mori’s popular hypothesis confined to humanoid robots is very close to the anthropocentric discourse in which the humanist ideologies of ableism and normalcy are deeply embedded, the Uncanny Valley of the 21st century newly represents the ghostliness of the AI age where AI, internet platforms, and biotechnology are combined with capital, or gets refashioned into an ontological plain of nonhuman objects which the so-called flat ontology aspires for. Set in the American West, Stålenhag’s The Electric State narrates a journey through the ruins left from a nightmare of Singularity-and-Biology fused AI-human Convergence. Neurocastered human brains converge on huge drones and get intoxicated in virtual reality, to be astray or remain the dead. Throughout the journey, the grotesque landscape of suburbia takes various hues of humor, horror, and awe. It culminates in scenes of the posthuman sublime where huge monsters, part cable and part animal, move with people connected to them, or incomprehensible shapes of giant fetuses emerge to be born. Stålenhag disrupts the Uncanny Valley of tech-capitalist accelerative innovation, while staying away from merely celebrating the ontologically flat valley. In conclusion, from a critical non-humanist perspective, this study suggests that no less attention should be given to humans in the future posthuman capitalism.

1. 들어가며

2. 다시 찾은 ‘언캐니 밸리’

3. 시몬 스톨렌하그의 『일렉트릭 스테이트』에 나타난 포스트휴먼 묵시록

4. 나가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