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프랑스학연구 제104권.jpg
KCI등재 학술저널

하르키 서사의 변천

증언의 옥소리에서 다면적 역사서술로

본 연구는 이른바 ‘하르키 서사’ 영역 형성의 단초가 된 2003년의 작품인 파티마 베스나시랑쿠의 『하르키의 딸』 및 자히 아 라흐마니의 『모제』와 2017년에 출간된 알리 스 제니테르의 『상실의 기술』을 비교하여, 하르키 후손들의 자기 인식의 차이와 그 의미를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먼저 하르키 서사 영역이 부상하는 배경을 역사적 맥락과 함께 검토한다. 이어서 베스나시랑쿠와 라흐마니와 같은 하르키 1.5세대의 이야기가 아버지 세대를 부분적으로 변호하고 하르키 인권을 요구하며, 궁극적으로 프랑스와 알제리 양국을 비판하는 증언의 목소리임을 분석할 것이다. 반면에 제니테르의 소설은 1인칭 역사 기술자가 가계 이야기를 쓰는 역사 서술자라는 자의식을 가지고, 다양한 자료를 재구성하고 허구적 요소를 결합하여 다면적인 하르카 서사를 직조한다는 점을 논의할 것이다. 특히 서술자가 밀착과 거리를 오가며 중점적으로 다루는 하르키 3세대 인물과 맺는 관계가 어떻게 이 작품의 고유성을 형성하는지 확인할 것이다.

Cette étude vise à examiner la différence autour de la conscience de soi des descendants de harki et sa signification en comparant Fille de harki de Fatima Besnaci-Lancou et Maze de Zahia Rahmani, publiés en 2003, avec L'art de perdre d'Alice Zeniter, publié en 2017. Dans un premier temps, nous examinerons le contexte historique dans lequel les récits harkis apparaissent dans le champ littéraire. Ensuite, nous analyserons comment les récits de harki de la génération 1.5 présentent des témoignages qui défendent partiellement la génération de leur père, revendiquent les droits de l'homme des harkis et critiquent finalement à la fois la France et l'Algérie. En revanche, nous envisagerons que le roman de Zeniter tisse un récit harki à multiples facettes en reconstituant une variété de sources et en combinant des éléments fictifs et que le narrateur à la première personne Possède son identité d’ “historiographe” du récit de filiation. En particulier, nous confirmerons la relation du narrateur avec le harki de troisième génération, qui oscille entre proximité et distance.

1. 들어가며

2. ‘하르키 서사’의 형성과 1.5세대의 증언: 베스나시랑쿠와 라흐마니의 경우

3. 하르키 3대의 가족 이야기 : 알리스 제니테르의 『상실의 기술』

4. 나가며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