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cover.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서울시 미혼 청년 1인가구의 결혼의향 관련요인 탐색

본 연구는 계획된 행동 이론의 세 가지 요인인 결혼에 대한 태도, 주관적 규범, 지각된 행동 통제와 서울시 미혼 청년 1인가구의 결혼의향 간의 관련성을 탐색하였다. 2021년, 2022년 서울가족서베이를 통합한 자료를 활용하였으며, 서울시에 거주하는 20-39세 미혼 청년 1인가구 460명의 응답을 중다회귀분석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남성일 때, 연령이 낮을수록, 교제 상대가 있을 때, 결혼에 대한 부정적 태도 수준이 낮을수록, 안정된 직장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고 인식할수록 결혼의향이 높았다. 본 연구는 결혼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야기하는 여러 가지 원인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며, 안정적인 일자리에 대한 정책 또한 결혼 지원 정책으로 포함할 필요가 있음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whether attitudes, subjective norms, and perceived behavioral control regarding marriage were associated with marital intentions among unmarried young adults from single-person households in Seoul, based on the theory of planned behavior. We analyzed 460 unmarried Seoul residents between 20-39 years old who lived alone. The pooled dataset from the Seoul Family Survey, conducted in 2021 and 2022, was utilized. Multiple regression analyses showed that marital intentions were higher when the respondents were male, younger, and in a relationship. We also found that more positive attitudes toward marriage and a higher perceived likelihood of obtaining a stable job were associated with stronger marital intentions. These findings underscore the importance of addressing factors, such as attitudes toward marriage and perceptions of job stability when understanding young Korean adults’ intentions to marry.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