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한국장애학회지 제9권 제1호.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장애 입은 하나님’ 논의에 근거한 ‘신의 무정념(Divine Impassibility)’ 비판

Critique of ‘Divine Impassibility’ based on the Concept of the ‘Disabled God’

본 연구의 목적은 Nancy Eiesland의 ‘장애 입은 하나님’ 개념에 근거하여, ‘신의 무정념’ 개념에 나타난 형이상학적 정상성을 비판적으로 고찰해 보고 그 장애학적 함의를 탐색하는 것이다. 장애하나님은 부활한 예수의 장애 육체성을 재현하기 때문에 신의 비육체적 초월성에 근거한 무정념 개념을 논박하며, 성자 하나님의 장애는 신수난설을 지지하면서 인간의 고난과 아픔을 체휼하는 하나님을 제시하고 있다. 장애하나님 개념은 완전성, 불변성, 결함 없는 상태로 여겨지는 '형이상학적 정상성'과 비장애, 건강이라는 사변적 정상성에 근거한 인간성을 비판한다. 장애를 하나님의 정체성 중 하나로 연결함으로써, 장애는 더 이상 부정되거나 소외되어야 할 대상이 아닌 하나님 형상의 한 속성으로 논의된다. 이를 통해 장애인들은 자신의 장애 입은 몸과 정신이 신성을 소유할 수 있다는 새로운 정체성을 자각하며, 장애인도 온전한 인간성을 소유했음을 다시금 느낄 수 있다. 장애는 인간의 신적 무결성에 모순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온전성의 새로운 모델이자 연대의 상징이 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ritically examine the metaphysical normality shown in the concept of ‘God’s impassibility’ and explore its implications in disability studies, based on Nancy Eiesland’s concept of ‘Disabled God’. Since the Disabled God represents the disabled physicality of the resurrected Jesus, it refutes the notion of emotionlessness based on the non-physical transcendence of God, and the disability of God the Son supports the theory of the Divine Passion, presenting a God who experiences human suffering and pain. The concept of God with a disability criticizes humanity based on 'metaphysical normality', which is considered to be perfection, immutability, and defectlessness, and speculative normality, which is considered to be non-disability and health. By linking disability to one of God's identities, disability is no longer discussed as something to be denied or marginalized, but as an attribute of God's image. In this way, people with disabilities can see their impaired bodies and minds as possessing divinity, and they can recognize their new identity as possessors of full humanity. Disability does not contradict the divine integrity of humanity, but becomes a new model of wholeness and a symbol of solidarity.

1. 서론

2. ‘신의 무정념’의 비판적 고찰

3. Nancy Eiesland의 ‘장애 입은 하나님’ 논의 고찰

4. 형이상학적 정상성으로서‘신의 무정념’비판

5. 결론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