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호서고고학 58집.jpg
KCI등재 학술저널

호서지역 초기 고인돌의 지역성과 문화성격

Regionality and Cultural Character in Early Times of Dolmens in the Hoseo Region

호서지역 초기 고인돌은 동부권역의 가락동유형기 후반부 취락을 매개로 점차 군집화·거점화되다가 송국리문화기를 거쳐 그의 지역성이 한층 강화된 것으로 이해된다. 아마도 그러한 배경에는 지역 사회내에서 자신들의 정체성이나 계층화 정도를 과시하기 위한 수단과 필요성이 주요하게 작용된 것으로 본다. 그것은 해당 집단이 특정 사회단계로 나아가는 표식이나 대외 과시용으로 활용되어 비교적 짧은 시간내에 유행처럼 번져 나간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호서지역에서 만큼은 주변 취락과의 다양한 상호작용 및 경쟁관계 속에서, 요동~서북한지역과 문화적 교류상이 크게 작용된 가락동유형 후반부 취락에서 그러한 여건이 선행적으로 충족된 듯하다. 이는 결국 요동과 서북한지역에 선구축되었던 정신문화적 네트워크에 바탕하여, 호서지역 역시 그러한 광역의 제의체계에 참여하게 된 결과로 예상한다.

The early times of dolmens in the Hoseo region were characterized by gradual clustering and centralization through Garakdong-type settlements in the late period in the eastern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is regional character was further strengthened during the Songguk-ri culture period. The main reason behind this was likely the need to display their identity or class stratification within the community. Dolmens appear to have been used as markers of the group's advancement to a certain social stage or as a way to show off to the outside world, spreading like a fashion within a relatively short period of time. In the Hoseo region, these conditions seem to have been proactively fulfilled in the latter half of the Garakdong-type village period, where cultural exchanges with the Liaodong and Northwest Korean regions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various interactions and competitions with neighboring villages. This, in turn, is expected to have resulted in the Hoseo region's participation in a broader ritual ceremony system, based on the psycho-cultural networks already established in the Liaodong and Northwest Korean regions.

Ⅰ. 머리말

Ⅱ. 호서지역의 청동기시대와 초기분묘

Ⅲ. 호서지역 초기 고인돌의 구조와 문화성격

Ⅳ.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