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31365.jp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국악 관현악에 관한 소고

  • 129

1965년 서울시립국악관현악단 발족을 기화로 1985년 KBS 국악관현악단, 1995년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생겼고 이어 각 시도에 시립 및 도립악단, 그리고 대학관현악단, 민간악단 등 많은 국악관현악단이 생기게 되었다. 이들 국악관현악단은 전통음악 연주를 포함하여 민속음악이나 한국적 제재와 소재를 취한 창작국악부터 완전히 새로운 현대음악까지 넓은 레퍼토리를 가지고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국립국악원에는 1996년 예악당을 개관하여 현재 약1000석 규모와, 약 600석의 홀, 야외공연장, 국악박물관, 국악자료실을 갖추고 있고, 근년에는 창작국악관현악단을 새로 발족하는 등, 연주를 통해 악단의 기량을 발전시키고 국악 향수층 뿐 아니라 모두에게 국악 감상의 기회를 통해 국민정서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할동은 88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음악을 세계로 알리는 기회가 되고 우리에게는 한국음악에 대한 각성과 인식이 되었다. 그러나 20여년 이상의 본격적인 국악관현악 연주를 통해서, 실제 연주에서 일어나는 음향과 연주되는 형태, 악기론 등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아보아야 할 시점에 왔다.

Ⅰ. 들어가는 말

Ⅱ. 관현악 합주의 발란스

Ⅲ. 국악합주의 현황 및 문제점

Ⅳ. 국악관현악의 믹싱과 브랜딩

Ⅴ. 나오는 말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