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민간연희의 존재방식과 그 생명력 : 동해안 별신굿의 거리굿을 중심으로

  • 21

한때 우리 전통연희에 대한 관심이 솟구쳐 오르던 시절이 있었다. 그 중심에 탈춤, 곧 가면극이 있었다. 탈춤의 계승 내지 민족극 수립을 위한 움직임은 문화운동의 전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활발한 학술적 논의가 그 행로를 함께 했었다. 그 시절로부터 불과 1,20년. 전통연희의 재창조라는 화두는 이미 철 지난 것으로 치부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운동 차원의 움직임도, 학문적 연구 작업도 전날의 활력을 잃어버린 지 오래다.

1. 들어가는 말

2. 거리굿 자료와 그 짜임새

3. 거리굿의 연희미학과 그 ‘힘’

3.1. 제의 그리고 놀이

3.2. 이야기와 극 사이

3.3. 소통과 합일의 방식

4. 맺음 : 현장연희의 현재적 가능성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