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해와 달을 쏘는 신화의 의례에 관한 연구 : 일본의 사례를 중심으로

  • 44

지금까지 일월조정신화에 대한 연구는 많이 진척되고 있으나, 정작 그에 관련된 의례에 관한 연구는 거의 없다. 신화와 의례가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은 이미 상식화된 사실이다. 이러한 점에 있어서 일월조정신화와 관련된 의례를 연구한다는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일이다. 일월을 조정하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그 중 활로 해와 달을 쏘아 떨어뜨려 조정하는 의례가 일본의 마을 민속에 많이 남아 있다. 그 대표적인 것이 관동지역에서 봄맞이 행사로 흔히 행하고 있는 「오비샤」라는 제의이다. 이 제의는 호주 남자를 중심으로 조직된 마을 사람들이 삼족오와 토끼가 그려진 과녁 그림을 활을 쏘아 찢고 떨어뜨리는 행사이다. 이것을 기존의 일본 민속학계에서는 한 해의 농사 수확에 대해 점을 치는 年占說이 거의 정설화되어 있었다. 그런데 최근 이를 강하게 부정하고 나선 사람이 하기하라 노리코씨이다. 그녀는 다소 그러한 요소가 없지는 않으나 과녁의 그림이 삼족오와 토끼로 된 것이 주종을 이룬다는 것은 화살로 해와 달을 쏘는 신화가 그 배경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며, 해와 달을 쏘아 떨어뜨림으로써 천체의 운행을 순조롭게 하기 위함이며, 그것으로 인해 기후가 원만하게 조절되어 농작물의 풍요를 기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하였다. 그러나 본고에서는 그러한 요소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 의례를 부분적으로 보지 말고 전체적인 면에서 바라볼 때 「오비샤」라는 해와 달을 쏘는 행위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토오와타시」라는 의례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것은 마을에 있어서 새로운 지도자가 바뀌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의례이기도 했다. 새롭게 선출된 지도자는 명실공히 종교적, 정신적, 정치적 지도자를 모두 겸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중요한 의례를 사이에 두고 해와 달을 활로 쏘아 떨어뜨리는 「오비샤」 의례가 행하여진다는 것은 지금까지 연점설 그리고 일월조정신화의 배경설 이외에 새로운 지역왕권의 탄생을 알리는 의례로도 해석이 가능하다는 것을 지적하였던 것이다.

1. 서론

2. 해와 달을 쏘는 민속행사

3. 오비샤의 기원설화

4. 중국과의 관계

5. 해와 달을 쏘는 목적과 배경

6. 해와 달은 쏘는 제의와 왕권의 탄생

7.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