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도심 공원 이야기판의 과거와 현재 : 서울 종로구 이야기판을 중심으로

  • 48

이글은 현지조사 결과를 토대로 삼아 도심 공원 이야기판의 과거와 현재를 살피고 그 미래를 조망하는 것에 목적을 둔다. 2005년 9월부터 2006년 5월까지 종묘 공원과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조사한 이야기판과 이전 탑골 공원의 이야기판을 논의 대상으로 삼았다. 탑골 공원 이야기판의 성격을 몇 가지로 정리하면, 우선 탑골 공원에는 재담과 고담과 같은 ‘문학적 담화’가 소통되는 고정된 장소가 있었다는 점, 두 번째로 지적할 수 있는 것은 탑골 공원의 이야기판이 장터거리 특성을 반영한 열린 이야기판이라는 점, 마지막으로 탑골 공원에는 이야기를 경합하는 이야기꾼들이 존재했다는 점을 지적할 수 있다. 여기에는 양병옥․조일운․봉원호․노재의․신지우․구연성․하원용․김한유 등 의 특색 있는 유능한 화자가 왕성하게 활동하였다. 흥성했던 탑골 공원 이야기판은 공원 성역화사업으로 공원에서 노인들을 내보내면서 퇴락하였다. 탑골 공원에 운집했던 수많은 노인들은 서울노인복지센터와 종묘 공원으로 분산되었고 이전의 이야기 문화는 큰 변화를 겪었다. 이번 조사에서 얻은 서울노인복지센터의 이야기 문화는 다음과 같다. 먼저 이야기판의 특성은 기상 여건이나 주변 방해요인에 구애받지 않는 이야기판의 안정적 확보라는 장점과 자체 규율․특정 구성원에 의한 이야기판의 폐쇄성이라는 단점이 모두 상존한다는 데 있다. 아울러 인근 공원과 달리 남성 외에 여성 노인들이 찾아와 활동하므로 여성 이야기판 형성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자발적으로 구연에 나선 화자들이 많아 자연적인 이야기판 형성의 가능성도 보였다. 조판구․이규동․리석노․권병희 등이 대표적인 이야기꾼이다. 구연된 이야기 자료 중 많은 수가 문헌에 수록된 야담과 전설류의 이야기다. 남성들은 시국담이나 실담 등은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생애담 위주의 여성 이야기판과는 차이를 보였다. 이에 비해 종묘공원에는 안정적이고 고정된 이야기 장소가 부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공원에 모이는 노인들은 여러가지 이유로 세상에 대한 소외감과 박탈감을 많이 느껴 이야기판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선 내지 적대적인 태도로 나타나곤 하였다. 이러한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노재의, 조판구, 김용운, 권병희 등은 유능한 이야기

1. 서론

2. 도심공원 조사연구 개요 및 진행상황

3. 종로구 이야기판의 과거와 현재

4. 도심 공원 이야기판, 진단과 전망

5.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