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31012.jpg
KCI등재 학술저널

中日戰爭期 上海 中立化와 工業 內地移轉

  • 38

7․7事變으로 일본의 대륙침략이 본격화되면서 점차 전쟁의 범위와 양상이 확대되자, 국민정부는 부득불 重慶을 임시수도로 선포하여 천도를 결정하고 침략국 일본에 대한 長期抗戰을 선언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상해 등 공업 선진 지역의 생산설비를 후방지역, 즉 國民政府統治區로 이전하는 일은 抗戰을 위한 物的基礎를 확보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전시의 상황을 고려할 때 무엇보다도 군수공업의 내지 이전이 급선무였음에 틀림없지만, 중국의 공업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전시 후방의 일용필수품과 군복 등 군수품을 생산하는 방직공업의 내지 이전 문제 역시 매우 중요한 과제가 아닐 수 없었다.

序 論

1. 中日戰爭 직후 國民政府의 工業 內地移轉 計劃

2. 工業의 內地移轉과 資本家의 대응

3. 上海中立化 方案와 工業資本家

4. 上海 經濟의 孤島繁榮과 后方 經濟

結 論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