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30999.jpg
KCI등재 학술저널

馮夢龍의 ≪笑府≫ 一考

  • 6

明代 文壇의 浪漫主義는 당시 擬古文風에의 反動이라는 측면에서 個性的인 人間性情의 自然스러운 自己表現이 그 특징 중의 하나라 할 수 있다. 公安派와 그들의 先驅者인 李贄·徐渭·湯顯祖 등이 小說과 戱曲 등의 문학적 가치를 높게 평가한 것도 바로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의 小說과 戱曲 등 통속문학에 대한 價値提高는 다름아닌 純粹文學의 覺醒에서 비롯되었다. 馮夢龍은 위와 같은 浪漫思潮의 環境에서 庶民生活 底邊의 폭넓은 경험을 통하여 民間通俗文學의 價値를 발견하고, 이의 大衆化와 社會的 認識 提高를 위해 많은 업적을 남겼다. 馮夢龍의 著作은 매우 많으며 그 가운데는 經史巨作도 적지 않다. 그러나 馮夢龍의 이름이 후세에 오래도록 남게 된 것은 무엇보다도 通俗文學에 기울인 노력의 결과라 할 수 있다. 당시 通俗文學이 正統文學을 중시하던 士大夫들에 의해 부정적으로 인식될 때, 馮夢龍은 그 가치를 긍정하고 자신이 직접 창작과 편집에 몰두하였다. 馮夢龍이 通俗文學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였던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Ⅰ. 緖論

Ⅱ. 馮夢龍의 笑話觀 및

Ⅳ. ≪笑府≫의 특징

Ⅲ. ≪笑府≫의 板本 및 分部

Ⅴ. 結論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