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31574.jpg
학술저널

학교폭력 학생을 위한 음악치료프로그램

  • 673

본 연구는 음악치료 프로그램을 통하여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들의 분노와 공격성을 감소시키기 위하여 심리적 요인을 통찰하고 치유함으로서 학교, 사회공동체의 건강한 구성원 이 되도록 돕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음악이라는 비언어적 중재의 수단으로서, 보다 안전한 방 법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본 연구의 대상인 실험집단 1은 S시의 K초등학교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 10명과 실험 집단 2의 S고등학교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 7명, 통제집단은 S고등학교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 7명을 각각 배치하였다. 본 연구기간은 2011년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실시 되었다. 참여 가능한 10주 동안 하루에 50분단위로 2회기씩 총20회기를 진행하였다. 실험집 단과 통제집단은 분노, 공격성 사전검사를 하고, 총 20회기 음악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한 후 사후검사를 하였다. 본 연구에서 유사실험 설계로 분노척도 점수의 변화와 공격성척도 점수의 변화로 정서적인 면의 변화를 살펴보았다. 검증을 통해 얻은 결론은 다음과 같다. 음악치료는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의 분노 감소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 분노척도 점수가 음악치료 전에는 (198.41)에서 치료 후(153.35)로 유의미하게 낮아졌고(t=3.561, p=.002), 문제행동도 감소하 였다. 또한 공격성 조절(공격성 감소)에 있어 긍정적 영향으로 나타났다. 공격성척도 점수가 음악치료 전에는 (260.71)에서 치료 후 (209.29)로 유의미하게 낮아졌고(t=3.451, p=.002), 문제행동도 감소했으며, 충동성과 공격성을 스스로 통제하고 줄여 나갈 수 있었다. 고등학생 집단과 초등학생 집단의 변화에서는 분노표현점수가 고등학생 집단의 경우 치료 전(199.71) 에 비해 치료 후(162.71)에 감소되었고, 이와 비교하여 초등학생 집단의 치료 전(197.50)에 비해 치료 후(146.80)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공격성 변화에서 고등학생 집단의 경우는 치 료 전(252.71)에 비해 치료 후(223.29)만큼의 공격성 정도가 감소되었고, 초등학생 집단의 경우는 사전(266.30)보다 사후(199.50)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즉 낮은 연령일수록 음악치 료의 효과성이 더 크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연구 결과 학교폭력 가해 및 피해학생에게 있어 음악치료프로그램은 학교폭력 예방에 긍정 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 주었다. 성인으로 성장한 후

서 론

학교폭력 가해ㆍ피해학생을 위한 음악치료프로그램

결 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