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143864.jpg
학술저널

MBTI 성격유형, 의과대학 성적과 전공의의 전공과 선택 간의 관계

5년 추적 연구

  • 251

본 연구의 목적은 MBTI 성격유형, 의과대학의 학업 성적과 졸업후 전공의의 전공과 선택 간의 관계를 추적조사하는 것이다. 본 연구는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의과대학 입학생 중 졸업후 의학세부전공과 추적이 가능한 전공의 173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연구도구는 MBTI 성격유형검사, 의과대학에서의 학업성적, 전공의의 전공과이다. 전공의의 전공과 계열은 내과계, 외과계, 진료지원계로 분류하였다. 연구결과 분석을 위해 빈도분석, 카이스케어 분석, 일원변량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MBTI 성격 유형 분포는 ESTJ(24.7%), ISTJ(24.2%), ISTP(8.6%), ESFJ(8.1%) 순이었다. 외향형(E)-내향형(I) 선호지표와 전공과 계열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χ2=10.977, p=0.004). 의과대학에서의 학업성적과 현재 근무하는 전공의 전공과 계열 간의 관계는 진료지원계에서 근무하는 전공의가 대학시절 학업성적(F=4.041, p=0.019)이 유의미하게 높았다. 이러한 결과가 의과대학 진로지도와 상담을 위한 유용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Myers-Briggs Type Inventory(MBTI) personality type, academic achievement of undergraduate, and medical specialty choice of residents. The subjects were 173 residents. Research instruments are MBTI, academic achievement in medical school, medical specialty of residents. The medical specialty was divided into internal medicine part, surgical part, and medical support part. MBTI personality type distribution was followed by ESTJ (24.7%), ISTJ (24.2%), ISTP (8.6%) and ESFJ (8.1%).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Extraversion(E)-Introversion(I) preference indicator and medical specialty part (χ2=10.977, p =0.004).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cademic achievement in the medical school and medical specialty part was significantly higher in the medical support part (F=4.041, p=0.019). It is expected that this can be used as a useful basic data for counseling or medical and career guidance.

1. 서론

3. 연구결과

4. 논의 및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