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우수등재 학술저널

익산 쌍릉과 출토 인골의 성격에 대한 연구

A Study on the Twin Tombs of Iksan and the Character of the Recovered Human Bones

  • 1,018

일제강점기 조사 이후 익산 쌍릉은 백제시대 말기의 왕릉급 능묘로 알려져 왔다. 당시 피장자를 특정할만한 결정적인 자료는 확보되지 못했지만, 대왕릉을 무왕릉, 소왕릉을 비의 능 정도로 파악하는 것이일반적이다. 2017년 문화재청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의 일환으로 대왕릉이 발굴되었는데,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목제 유골함이 석실 내부에서 발견되었다. 공동조사에 참여한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이인골자료가 대왕릉의 피장자와 연결된다면, 무왕의 능인지를 밝힐 수 있는 결정적인 단서가 될 것으로판단하고 연구를 기획하였다. 대왕릉 출토 인골은 한 사람의 뼈대로 확인되었고, 위팔뼈에 대한 비계측적 검사와 목말뼈 및 넙다리뼈의 계측검사를 통해 남성으로 추정할 수 있었다. 연령추정에서 정확도가 높다고 알려진 검사방법으로볼기뼈의 두덩결합면과 귓바퀴면의 퇴행정도를 분석한 결과, 노년층으로 확인되었다. 넙다리뼈의 부분계측값을 이용하여 산출한 신장은 161.0~170.1cm이다. 남성 노년층에서 주로 발병하는 광범위특발성뼈과다증과 퇴행성의 척추외골화도 확인하였다. 사망시점은 방사성탄소연대측정을 통해 7세기 전중반으로 유추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종합해 볼 때, 목제 유골함 속의 인골은 실제 피장자의 신체 중 남겨진 일부로 추정되며, 그동안 대왕릉을 무왕릉으로 비정했던 연구들의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Since the period of Japanese occupation, the Twin Tombs(雙陵), in Iksan(益 山), were recognized as the royal tombs of the late Baekje(百濟) period. It was impossible to determine the owner of the tomb at the time of excavation in 1917, but the Great King’s tomb(大王陵) has generally been regarded as the tomb of King Mu(武王) and the Small King’s tomb(小王陵) to be that of his queen consort. In 2017, the Great King’s tomb was excavated once again and a previously unknown wooden box containing bones was found within. BNRICH undertook the present research on these bones since, if they belong to the tomb’s owner, they can present a definitive clue to establishing whether or not King Mu was indeed buried in this tomb. The human bones found in the Great King’s tomb were identified as representing the skeleton of one person. It was identified as a male skeleton based on a non-metric test of the humerus and a metric test of the talus and femur. The results of the analysis of the degree of degeneration of the symphyseal surface and the suricular surface of the hip bone using a test method known to be highly accurate in age estimation, the deceased was confirmed to have been an elderly individual. The height calculated from the partial measured value of the femur was 161.0~170.1cm. DISH (Diffuse idiopathic skeletal hyperostosis), known to be present predominantly in elderly males, was identified and degenerative extraspinal ossification was also observed. Using radiocarbon dating, the time of death is inferred to be sometime from the early to mid-seventh century.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can concluded that previous interpretations that identified the Great King’s tomb as the tomb of King Mu were of high probability.

Ⅰ. 머리말

Ⅱ. 익산 쌍릉의 조사성과와 연구의 쟁점

Ⅲ. 대왕릉 출토 인골의 특징

Ⅳ. 맺음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