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인종주의 공포 속 혼성성의 의미 - 영화 <수취인 불명> <파이란>을 중심으로 -

The Hybrid in the Racism horror

  • 68

본 연구는 최근 혼성성 문화시대를 맞고 있는 다문화사회에서 한국 전통적 인종주의의 기원과 의미, 국민국가의 시스템 논리와 디아스포라의 과정에서 나타나는 젠더화의 문제를 중심적으로 살펴보고자 한 논문이다. 주요 텍스트는 김기덕 영화 <수취인 불명>과 송해성 영화 < 파이란>을 중심으로 살폈다. 오늘날의 세계는 국민 국가의 차원이 아니라 국가이상의 단위, 심지어 문명 , 문화 의 주변과 영역에서 다양한 사람들의 감정과 기억을 작동시키는 초국적 국면이 지배적이라 할 수 있다. 이 가운데서 한국의 전통적 인종주의는 전화하면서 새로운 민족주의와 젠더의 문제를 성찰하게 한다. 다인종, 다문화주의 사회에서 요구되는 것은 편견과 배타성을 넘어설 수 있는 좀더 탄력있는 수용과 저항이다.

I. 인종공포와 한국 인종주의의 기원

II. 내부적 타자로서의 혼혈 , 육체에 각인된 식민과 탈식민의 흔적

- 영화 <수취인 불명>

III. 디아스포라, 여성 노동자 젠더화의 문제

- < 파이란>을 중심으로

IV. 다문화주의와 다인종주의, 편견과 저항을 넘어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