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현대 한국 천주교회의 종교간 대화

김수환 추기경과 김몽은 신부를 중심으로

  • 9

문화 간 소통과 종교 간 화합의 과제는 최종적으로 종교와 문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보편적인 신앙의 희망이 제시하는, 온 인류를 묶어주는 바른 실천(ortho-praxis)으로 나아가는 ‘신앙의 육화’(肉化 incarnatio fidei)이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서 나와 너 쌍방이 모두 변하게 된다. 이와 같은 개방적 사명 의식을 특정 종교의 일방 선교(one-way mission)를 넘어선 종교들 상호 간의 호혜적인 “쌍방 선교”(mutual mission)라고 부를 수도 있다. 그 때 비로소 문화 간 소통과 종교 간 화합은 제대로 이루어진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내용들이 현대 한국의 천주교회라는 맥락에서는 어떻게 인식되고 실천이 시도되었는지를 살펴본다. 특히 현대 한국 천주교회를 대표하는 인물인 김수환 추기경과 그와 동시대인으로서 종교간 대화와 협력에 남다른 사명감을 갖고 실질적으로 평생을 투신한 김몽은 신부를 통하여 들여다보고자 한다.

The task for inter-cultural communication and inter-religious cooperation is a kind of ‘incarnation of faith(incarnatio fidei)’ that approaches to the ortho-practice which bounds all human race in real world. This sort of practice shows the hope of universally open religiosity and crosses the boundary of specific religions and various types of culture. Mutual change is available through this kind of communicative process. Such open-minded spirituality could be called as ‘mutual mission’ among different religions. It is far beyond compared with so-called ‘one-way mission’ of close-minded stiff religions. In that case, finally, inter-cultural communication and inter-religious cooperation can be accomplished in the strict sense of the idea. In this article is researched how such idea is perceived and tried to practice in the context of Catholic church in Korea. Concretely, it is scrutinized centering on Stephen Cardinal Kim who represents modern Catholic church of Korea and Rev. Mong-Eun Kim who was contemporary person of Cardinal Kim, and at the same time, practically dedicated for inter-religious dialogue and cooperation his whole life with extra-ordinary sense of duty.

Ⅰ. 한국 천주교회와 종교간 대화

Ⅱ. 김수환(金壽煥) 추기경과 이웃종교

Ⅲ. 김몽은 신부와 이웃종교

Ⅳ. 김수환추기경과 김몽은 신부가 보여주는 종교간 대화의 전망

참고문헌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