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표지.JPG
학술저널

사람의 윤리와 페르소나의 윤리

온라인에서 벌어지는 일은, 그러한 매체 없이 벌어지는 일과 마찬가지로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 온라인에서 저질러지는 잘못 또한 사람에게 실제의 해를 끼치는 것은 명백하다. 이런 점에서 온라인상에서 저질러지는 잘못은 가상이 아니라 실제 잘못이다. 온라인에서 저질러지는 실제 윤리적 잘못을 피하고자 필요한 것은 아마도 실제 윤리라고 할 사람이 많이들 있을 것이다. 이 논문은 그들의 주장이 실용적이지도 않으며 또한 현실적이지도 않음을 논증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1) 서로 모순될 수도 있는 여러 가치가 존재하며,(2) 사람의 윤리를 온라인에 적용하는 것은 온라인 커뮤니티가 제공하는 가장 매혹적 부분을 앗는 결과를 낳을 수 있고, 나아가(3) “가상”의 윤리 곧 페르소나의 윤리를 적용함으로써 온라인에서의 잘못을 방지할 수 있음을 논증한다.

The things that we do online impact us just the same as the things that we do offline. The real harm is done to people by the wrongs done online. The wrongs done online are real in that respect. The fact that the wrongs committed online are caused by people, are impressed upon people, and can be helped if the people so wish who take on the personas, seems to suggest that the prevention of the real wrongs done online requires real ethics, viz. ethics of people. In this paper, I argue that the seemingly straightforward suggestion is neither practical nor realistic. For(1) not all values are equal,(2) the implementation of the suggestion risks a very attractive part of what online communities have to offer, and(3) the application of “virtual” ethics -- ‘ethics of personas,’ as I’d call it — could serve as the ethics lab so that the virtual communities enable us to further investigate how best to conduct or lives and also to let us know more about each other.

1. ‘가상 세계’는 잘못된 호칭이다

2. 온라인에서 저지른 잘못은 실제이다

3. 온라인에서 발생한 진짜 잘못의 해결 방안은?

4. 페르소나의 윤리

5. 맺는말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