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커버이미지 없음
KCI등재 학술저널

한국과 일본 중학교 가정교과서 ‘소비생활’ 관련 단원의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구성개념 비교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과 일본의 현행 중학교 가정교과서 ‘소비생활과 자원관리’ 관련 단원을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구성개념(다양성, 상호성, 유한성, 공평성, 연계성, 책임성)을 기준으로 분석하여 두 나라 중학교 가정교과서에 ESD 구성개념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비교 분석하는 데 있다. 분석대상은 한국과 일본 각 세 개 출판사에서 발간된 가정교과서(총 6개 출판사)의 ‘소비생활과 자원관리’ 분야의 교육내용으로, 한국 교육과정 내용요소 ‘청소년기의 소비생활’, ‘청소년의 자기 관리’, 일본 교육과정 내용요소 ‘금전의 관리와 구입’, ‘소비자의 권리와 책임’과 관련된 단원이 이에 해당된다. 현행 중학교 가정교과서 ‘소비생활과 자원관리’ 관련 단원에 ESD 구성개념이 얼마나 반영되었는지 분석한 결과, 한국의 경우, 책임성(23.36%)이 제일 많이 반영되었으며, 상호성(22.43%), 연계성(19.63%), 공평성(18.69%), 유한성(10.28%), 다양성(5.61%) 순으로 반영되었다. 반면, 일본의 경우, 연계성(21.74%)과 상호성(21.45%)이 많이 반영되었으며, 공평성(16.23%), 책임성(13.91%), 유한성(13.33%), 다양성(13.33%) 순으로 반영되었다. 한국의 경우 ESD 구성개념별로 반영된 비율이 서로 차이가 많이 난 반면, 일본의 경우 연계성과 상호성 외에 다른 ESD 구성개념이 대체로 골고루 반영되었다. 한국의 교과서에서는 합리적이고 윤리적인 소비생활을 실천하는 면에서 책임성을 많이 강조하였다. 일본의 교과서에서는 소비자단체를 통한 소비자 문제 해결 및 지원,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지역사회 및 국제사회의 협력 등을 다룬 점에서 연계성을 많이 강조하였고, 개인과 가족의 소비 행동이 사회, 경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점에서 상호성을 많이 강조하였다. 결론적으로, 한국과 일본 가정교과서에 지속가능성을 실현하는 소비자를 키우기 위한 요소들이 반영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study aimed to analyze ‘consumer life’ units in middle school home economics textbooks in Korea and Japan based on the ESD concept (diversity, interaction, finiteness, fairness, cooperation, responsibility). The objective was to compare how the ESD concept was reflected in Korean and Japanese textbooks. The analysis focused on the units related to ‘adolescent consumer life’ in Korean textbooks and ‘money management and purchase’ as well as ‘consumer rights and responsibilities’ in Japanese textbooks. Results showed that in Korea, responsibility (23.36%) was most emphasized, followed by interaction (22.43%), cooperation (19.63%), fairness (18.69%), finiteness (10.28%), and diversity (5.61%). In Japan, cooperation (21.74%) and interaction (21.45%) received significant attention, followed by fairness (16.23%), responsibility (13.91%), finiteness (13.33%), and diversity (13.33%). Korean textbooks exhibited a wider range of ESD concept percentages compared to Japan. In the Korean textbooks, responsibility was emphasized for promoting rational and ethical consumption, while Japanese textbooks highlighted cooperation in resolving consumer issues and collaborating with local and international communities to address environmental concerns. Interaction was emphasized regarding the impact of individual and family consumption on society, economy, and the environment. Overall, both Korean and Japanese home economics textbooks reflected elements that foster sustainable consumer behaviors.

Ⅰ. 서론

Ⅱ. 선행연구 분석

Ⅲ. 연구방법

Ⅳ. 연구 결과

V.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