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표지.png
KCI등재후보 학술저널

The State of Wŏn Buddhist Propagation in Southwest Asia: Religion or International NGO?

원불교의 서남아시아 포교 현황: 교당 혹은 국제원조 NGO?

This paper examines the state and problems of Wŏn Buddhist propagation in Southwest Asia. It examines relevant literature and references interviews conducted with Wŏn Buddhist associates. Wŏn Buddhist propagation in the three nations of Southwest Asia appears to be progressing passively under the auspices of international NGOs and encountering much difficulty due to local society, culture, and law. Wŏn Buddhism, along with other religious orders pursuing propagation, such as Protestantism, is bypassing legal restrictions in India and Nepal, primarily operating under the aegis of international NGOs and private corporations in order to mitigate cultural friction. In the case of India, Wŏn Buddhist propagation is conducted mainly in the form of free education focusing on the poor rather than those in the upper castes. Delhi Temple, which is legally allowed to engage in propagation activities, is currently vacant due to unavoidable circumstances, but the free education center continues to operate. This demonstrates the potential for support activities at the NGO-level to continue, but also that there are many barriers inhibiting outright propagation. Since the caste system is strong within Indian society, clashing with the Wŏn Buddhist principle of human equality, this creates the awkward situation in which clergymen must be recruited from the upper social echelon. Moreover, there is also the problem of the lack of volunteers within the clergy, wherein younger clergymen display a decidedly less fervent passion for the calling toward mission work compared with older generations in the past. This situation is the same for Protestant missionary work. In the case of Sri Lanka, Reverend Ch’oe Sŏyŏn has singlehandedly operated a “remote” propagation campaign, conveying Wŏn Buddhist teachings to migrant workers in Korea from Sri Lanka through varied support and a scholarship program. Reverend Ch’oe has adopted a patient position, emphasizing that Sri Lankans will need to absorb the teachings of Wŏn Buddhism before they are ready to establish a temple on their own. Meanwhile, unlike Wŏn Buddhism, Protestant missions typically accumulate local converts, educate them and endow them with a church, and then move on to another location. Nonetheless, all mission work is encumbered by the society, culture, and laws in Southwest Asia, and thus tends to opt for activities straddling the line between unofficial temples and official NGOs.

본 논문에서는 원불교 교단을 중심으로 문헌조사와 관련자 인터뷰의 방식을 통해 서남아시아지역 포교 현황과 문제점을 들여다보고자 했다. 현재까지 원불교 교단에서 진행하고 있는 서남아시아 지역 3개국 포교 현상을 들여다보면 국제원조 NGO 단체를 통해 소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각국의 사회문화와 법률로 인해 어려움을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원불교를 비롯하여 개신교 등의 교단에서는 인도와 네팔의 법률적 제한을 비껴나가고, 현지에서의 문화적 충돌을 최소화하기위해 NGO 내지 현지 주식회사 법인으로 활동하는 방식을 주로선택하고 있다. 인도에서의 경우, 상층 캐스트보다는 주로 빈민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무상교육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포교 관련 업무를 할수 있는 델리교당은 현재 여러 사정으로 인하여 교무가 없이 비어있는 상태이지만 무상교육센터는 계속 운영되고 있다. 이는 NGO 차원에서의 원조사업은 지속할 여건이 되지만, 포교 사업은 여러가지로 장애가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 인도사회에는 아직도 카스트 관습이 강하기 때문에 만인의 평등을 말하는 원불교의 교법에 어긋나지만, 교화를 위해서는 상위계급출신 교무가 필요하게 되는 모순적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여러 요인 때문에 교단 내에서 지원자가 없다는 것도 문제인데, 젊은 세대 교무들이 중견 이상의 세대에 비해 선교적 소명의식이강렬하지 않은 현상은 개신교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나고 있었다. 스리랑카의 경우에는 최서연 교무 1인이 한국에 온 스리랑카출신 이주노동자 지원과 장학금 사업을 매개로 하여 서서히 원불교 교법을 전달하는 원격포교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최교무는스리랑카 현지사람들이 원불교 교법을 이해하고, 자체적으로 교당 설립을 추진하기 전까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원불교와 달리, 개신교 측에서는 현지인 신도가 생기면 교육시켜서 교회를 물려주고 다른 곳으로 다시 떠나는 방식을 선택하고 있는 점이눈에 띈다. 결국 어느 교단도 서남아시아 사회의 계급문제와 법률로 인해자유롭지 못한 포교를 진행하고 있으며, 비공식적인 교당과 공식적인 NGO 활동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Ⅰ. Introduction

Ⅱ. The Effort to Secure Local Manpower for Propagation

Ⅲ. Free Education for Poor Children and the Ladakh International Meditation Center: Propagation in India

Ⅳ. International Aid NGO Activity: Propagation in Nepal

Ⅴ. Migrant Worker Connections and a Scholarship Initiative: Propagation in Sri Lanka

Ⅵ. Conclusion

References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