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표지.png
학술저널

폐플라스틱 열분해의 화학물질 안전에 관한 사례연구

기계적 재활용이 어려웠던 혼합 폐플라스틱의 처리와 석유대체 물질 확보 측면에서 열분해를 비롯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열분해의 생산물인 열분해유는 연료뿐만 아니라 원료로 활용이 가능하므로 재생원료 관점에서 고부가가치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진다.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 저감과 플라스틱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재생원료 사용 의무 목표를 부여하는 국가가 증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플라스틱 재생원료 시장 규모도 476.2 억 달러 (2022 년)에서 763.3 억 달러 (2028 년)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포함한 화학적 재활용 제품에 대한 화학물질 안전관리와 관련된 정책, 가이드라인 및 연구 사례는 미흡한 상황이다. 재생원료 사용 시 플라스틱 내 1차 가소제와 2차 가소제의 축적 가능성, 가소제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 농도에 따른 유해화학물질 분류 등 화학물질 관리 측면에서 안전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본 연구에서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과정에서 검출된 프탈레이트를 비롯한 가소제의 사례를 분석하여 재생원료 화학물질 안전관리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한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