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표지.png
KCI등재 학술저널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문화적 기억과 기념관에서 일제강점기 역사의 재현: ‘아는 지식’을 넘어 ‘삶에 대한 통찰’로 안내

역사적 저항과 피해를 재현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념관은 관람객과 어떻게 소통할 것인가? 이 논문에서는 그 질문에 기억 전승에 중요한역할을 하는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일제강점기에 대한 문화적 기억을 검토하면서 대답한다. 기념관이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와 소통하고자 한다면 그들이 과거에 던지는 질문에 관심으로 갖고 그 질문에 응답하는 방향, 그리고 과거의 사건과 기억의 영향을 받으며 살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가 전시의 일부가 될 수 있는 방향에서 전시 콘텐츠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 그리하여 기념관이 권위적이고 일방적으로 기억을 전달하는 공간이 아닌, 과거와 현재가 이어지는 장, 경험 세대와 비경험 포스트메모리 세대가 한층 적극적으로 서로의 생각을 이야기하면서 소통할 수 있는 장으로 변모해야 한다.

This article endeavors to unravel how memorial museums, representing the traumatic epochs of the Japanese colonial occupation and commemorating its victims, can catalyze visitor engagement in the transmission of collective memory. The crux of this inquiry centers on the postmemory Generation MZ’s cultural memory of Japanese repression during the colonial era. The main argument is that, to effectively engage Generation MZ—a demographic distinct in its temporal detachment from the events yet deeply enmeshed in its cultural aftermath—memorial museums must undertake a dramatic transformation in their exhibition content organization. Memorial museums are tasked with curating content that not only resonates with Generation MZ’s interest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but also integrating their narratives and identities, which have been invariably shaped by the historical legacies. By embedding the stories and lived experiences of Generation MZ within the broader narrative of the exhibits, these museums can transform into dynamic spaces where past and present converge. Here, the generation that directly experienced these events and the subsequent postmemory generation can engage in meaningful dialogues, fostering a shared understanding of history. Such a transformation would mark a departure from a unidirectional, authoritative educational approach, replacing it with a model of interactive and participatory communication. This approach not only honors the complexity of historical events but also acknowledges the evolving nature of memory and identity in the context of generational shifts.

Ⅰ.서론

Ⅱ. 포스트메모리와 한국의 MZ세대

1. 포스트메모리 세대

2. MZ세대의 기억의 의무

Ⅲ.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문화적 기억

1.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일본군 ‘위안부’와 일제강제동원 기억하기

2. MZ세대가 던지는 질문

Ⅳ.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와 소통의 장으로서 기념관

1.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질문에 응답하는 콘텐츠

2. MZ 포스트메모리 세대의 삶이 틈입할 수 있는 콘텐츠

Ⅴ. 결론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