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다국어입력
즐겨찾기0
음악교육연구 제53권 제2호.jpg
SCOPUS 학술저널

2023학년도 대학 교양 음악 교과의 운영 실태 분석

Analysis of the Operation Status of University Music Liberal Arts Courses in the 2023 School Year

본 연구의 목적은 국내의 교양 음악교육의 실태 분석 및 향후 교육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국 4년제 일반종합대학 40교를 대상으로 2023년 교육과정, 교수요목, 수업계획서를 수집하여 총 225개의 교양 음악과목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운영 면에서 음악학과(61.78%), 음악학과가 없는 경우 교양대학(23.11%)에서 주관하였다. 과목유형은 자유교양(41.33%), 영역배분과목(47.56%)이 많고, 예술 또는 인문학과 관련된 영역명을 사 용했다. 강의내용과 방법은 음악단독-이론(68.21%), 음악단독-실기(31.79%), 융합-이론(30.39%), 융합-실기(9.62%) 순이었다. 음악단독 강의주제는 이론으로는 음악사, 실기로는 가창이나 기악연주에 집중되어 있고 융합강의는 인 문학과의 융합이 많았다. 이를 바탕으로 교양 음악교육의 독립성을 위한 전문 교원 확보, 양질의 다양한 음악 단독 및 융합과목을 연구, 개발할 것을 제안하였다.

This study aims to assess music liberal arts education in South Korea and suggest future directions. To achieve this, 40 of 4-year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were selected, and the curriculum, class objectives, and course plans for the year 2023 were collected and analyze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n terms of operation, the music department accounted for 61.78%, while the college of Liberal Arts accounted for 23.11%. As for the types of subjects, there were general education courses (41.33%) and distribution requirement courses (47.56%), and names of areas related to art or humanities were used. Content and method of lectures were categorized as follows: music theory lectures (68.21%), music applied lessons (31.79%), music convergence theory lectures (30.39%), and music convergence applied lessons (9.62%). While music lectures emphasized history, singing, and instruments, convergence lectures emphasized humanities. The proposal suggests securing professional lecturers to enhance liberal arts music education autonomy and developing diverse, high-quality music and convergence subjects.

Ⅰ. 서론

Ⅱ. 분석 방법

Ⅲ. 연구 결과

Ⅳ. 결론 및 제언

References

로딩중